2019년 KOSTA 후기 (6)

나는, 내가 다니는 회사에서 내가 무언가를 해야한다는 압박이 있다.
그건 나는 내가 다니는 회사보다, 나 자신을 더 사랑하기 때문이다. ^^
회사를 다니면서 회사에 이익이 되는 사람이 되어야 하긴 하겠지만, 내가 회사를 다니는 이유는 그래서 기본적으로 이기적이다.

그러나, 나는 내가 KOSTA에서 뭔가를 하고싶다는 바람도, 해야한다는 압박도 없다.
나는 내가 KOSTA 언저리에서 뭔가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을 하긴 하지만,
정말 내가 KOSTA에 필요가 없게되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기도 하다.
그런의미에서 내가 KOSTA 언저리에서 계속 머물고 있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이기적이지 않다.

내가 예전에 실무를 할때 아주 힘들었던 것 중 하나는,
‘나는 KOSTA에 중요한 사람이다’를 강조하며 들이대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었다. -.-;
그때야 한국교회가 더 힘이 있었고, KOSTA name value를 가지고 덕을 보려는 사람들이 더 많았으니…
그 모습들을 많이 보면서.. 아… 정말 추하다… 는 생각 참 많이 했다.

그래서 나는 KOSTA를 대하면서 늘 그게 조심스럽다. 혹시 내가 그렇게 남지 않을까 하는 것이 제일 염려되는 것이다.

이번 봄부터 나는 ‘금년 KOSTA 컨퍼런스에는 꼭 빠져야겠다’고 결심을 하고 있었다.
그 첫번째 이유는, 지난 두해동안 이래저래 좀 눈에 뜨일만한 일을 맡아서 했기 때문이었다. – 저녁집회 기도
나는 그게 마음에 큰 부담이었다.
어떻게든 ‘내 스타일’이 ‘코스타 스타일’로 굳어지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아예 컨퍼런스를 빠져야 혹시라도 저녁 집회 기도인도가 나중에 빵꾸가 나더라도 또 내가 하는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겠다고 생각을 했었다.
그리고 나는 계속해서 KOSTA 세팅에서 잔치를 host하면서 드러나지 않는 사람으로 남고 싶어서, 그렇게 뭔가 앞에서 하는게 내 옷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것 같이 느껴진다.

두번째 이유는, 금년초에 내가 간사수양회에서 3번이나 message를 했기 때문이었다.
어쨌든 KOSTA의 execution을 담당하고 있는 간사들을 대상으로 ‘일방적으로’ 내가 그들에게 꽤 강한 이야기를 했었는데…
그런 의미에서 간사들에게 내가 영향을 줄만한 일을 벌써 했는데, 집회에 참석해서 또 간사들에게 내가 영향을 주는 일을 하지 않아야 겠다고 생각했었다.
솔직히 내가 했던 message 때문에 간사들이 어떤 영향을 얼마나 받았는지는 잘 모른다. 사실 얼마나 받았겠나… 그런 허접한 message를 듣고서…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번에는 집회에 참석하지 말아야 겠다고 생각을 했었다.

이 execution은 간사들이 own해야한다고 생각했고,
간사들이 정말 자유롭게 이 사역을 own 할 수 있게 해주고 싶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