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자의 종교 (10)

인생을 살아가는 의미를 찾는 일은,
그 삶의 목적성을 찾는 것과 연관되어 있다.

그 목적성은 그 자신을 뛰어넘는 큰 목표가 설정될때 제대로 드러난다.
적어도 기독교는 그렇게 이야기한다.

그런데 이 일들이 일어나는데 큰 장애가되는 것은 어떤 사람이 가진 ‘약함’이다.
그런데 그 약함은 약함을 긍정함으로써 비로서 극복해나가는 길을 걸을 수 있다.
그리고 때로 그 여정은 매우 길수도 있다.

그렇지만 그 여정이 향하는 방향은 약함에 머무름이 아니라는 것이 이번 내 글의 주장이다.

그리고 약함에 머무르는 것은 삶에서 목표를 찾고 의미를 발견하는 것으로 연결되기도 어렵다.

그런의미에서…
적어도 내가 생각하기에는 기독교는 ‘약함’을 열등한 것으로 낮추어버리지 않는 매우 드문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기독교에서는 그 약함을 너머서 궁극적 영광에 이르는 큰 그림을 그려주고 있다.

그런의미에서 기독교는 약자의 종교는 아니다.
그게 내 주장이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