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현 상황을 이해하려는 노력

미국이나 한국의 뉴스등을 통해서 접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소식들은 그야말로 난리통이다.
세상의 종말이라도 다가오는 분위기다.

이럴땐 좀 차분하게 사실이 무엇인지를 판단하는것이 중요할텐데, 한국에서는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사실을 왜곡하기도 하고, 미국에서는 상업적 이해관계에따라 사실을 부풀리거나 축소하기도 하는 것 같다.

나도 이 분야의 전문가가 아니므로 당연히 내 이해의 수준에 제약이 많다.

대충 2월 중순경까지 이걸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었던 것은 Johns Hopkins에서 자료를 정리해서 발표하는 이 website였다.
여기서는 매일 매일 감염자, 치료된 사람, 사망자의 숫자를 지역별로 보여주었고 추이도 그래프로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예전에 이것이 주로 중국의 문제였을 때는 유용했는데, 이게 전 세계적으로 퍼져가는 이 시점에서는 많은 것을 이야기해주지 않는 것 같기도 하다.
아마 전세계적으로 더 확산이 진행된 이후에는 다시 이 통계자료가 더 의미있게 될 것 같기도 하다.

조금 시간이 나면 나는 이 사람의 youtube channel에서 매일 올라오는 update를 보곤 한다.
이 사람은 영국의 은퇴한 교수인 듯 한데, 여러 뉴스와 함께 자신이 읽은 논문들도 함께 설명을 해가며 해설을 해준다.
어떤 것이 좋은 뉴스인지, 어떤 것이 나쁜 뉴스인지도 잘 설명을 해준다.
차분하게 사실을 중심으로 브리핑해주는게 참 좋고, 신뢰할만한 자료와 그렇지 않은 자료를 잘 구분해가며 상황을 이해하도록 도움을 준다.

어제부터는 Google 전체적으로 모든 직원들에게 international business travel을 금지한다고 한다. (우리 회사도 포함)
덕분에 3월중에 유럽에 한번 가야했던 business trip은 못가게 될 것 같다.
3월중에 Southern California에 한번 가야하는 중요한 미팅이 한번 있긴 한데, 같은 팀에서 이 사태에대해 많이 겁먹고 있는 한 친구는, 비행기를 타지 말고 운전해서 가자고 나를 꼬시고 있다. ^^

나는, 전반적으로는, 조심은 하지만 정말 panic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처음 생각했던 것 보다는 그래도 아주 상황이 나쁜것 같지는 않다.
전파가 매우 빠르다는 우려가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비교적 가벼운 증상으로 끝나고, 좀더 심각한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완쾌가 되는 것 같다.

조만간 우리 회사도, 회사 나오지 말고 가급적 집에서 일하라는 권고가 내려오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