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록수

내가 대학생일때에는, 상록수가 금지곡은 아니었으나, 사실상 데모가였다.
대학생들이 술마시면 함께 떼창으로 부르는 노래이기도 했다.
끝내 이기리라고 이야기했던 대상은 당연히 독재정권이었다.

그 후 97년 금융위기때 이 노래가 박세리가 등장한 공익광고에 쓰였다고 하는데 (나는 기억이 없지만… 미국에 있었을 때여서) 그때는 대통령이 김대중이었다.

그후 2002년 노무현 대선광고중 하나는 노무현이 기타를 치면서 상록수를 부르는 것이었다.

20016-17 촛불집회때에도 이 노래가 많이 불리웠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 노래에 참여한 가수들중 다수는 보수정권때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사람들이다.

그런데 이 노래, 참 잘 만들었다. 이 정도면 정치적 입장이나 그런걸 떠나 다들 보면서 감동받을만하다.

내가 이 youtube clip을 보면서 들었던 생각 몇가지
– 한편 참 감동적이다! (약간의 국뽕과 함께)
– 아, 이제 한국의 수구보수는 정말 marginalize되었고, 한국의 liberal들이 진짜 제대로 헤게모니를 잡은 거구나…. 보수쪽에서 시대착오적으로 탄압했던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이런 contents를 보면
– 영어로 번역되어서 나온 youtube clip은 내가 아는 다른나라 사람들에게도 한번 보여주고 어떻게 느끼는지 한번 물어봐야 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