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싼타 할아버지

기록을 찾아보니 2005년이었다.
민우가 7살때였는데…

내가 민우를 위해서 싼타 할아버지 이메일 주소를 하나 만들었다.
그리곤 민우에게 이메일을 보내서 선물로 무엇을 받고 싶은지 물어보았다.

상당히 놀랍게도, 민우는 꽤 커서까지 싼타 할아버지의 존재를 믿었다. 그 이메일을 만들어서 보냈던 7살때가 민우가 싼타 할아버지를 믿었던 마지막 해가 되었다..

민우는 그 이메일에 친절하게 답장을 해서, 자기가 어떤 것을 갖고 싶다고 이야기를 해 주었다. 민우는 그해에 자신이 원하는 선물을 받고 무척 좋아했다. 그때는 배드민턴 세트를 갖고 싶다고했고, 그걸 사주었더니 무척 기뻐했다.

그 다음해에, 민우는 그 이메일주소의 패스워드를 자기가 알아내버렸다ㅠㅠ
그도 그럴 것이 그 이메일 주소의 패스워드가 엄마의 이름으로 구성된 패스워드였다. ㅎㅎ
민우는 싼타 할아버지의 이메일주소를 해킹했고, 그 이메일이 아빠로부터 왔다는 것을 알아낸 것이다. 허걱.

민우에게 무슨 선물을 받고 싶냐고 물어보면 별로 바라는게 없다.
그냥 집에가서 엄마 아빠랑 불고기 먹고싶다는게 소박한 소망이다.

그래도 아주 오랜만에, 그 싼타 이메일을 사용해서 민우에게 이메일을 하나 보내려고 한다.
민우야, 금년에 아주 수고 많았어. 착한 어린이였으니 선물사줄께, 뭘 원하는지 얘기해보렴.

민우도 그렇지만…
금년을 그렇게 힘들게 열심히 살아온 많은 사람들에게,
올해 같은때는 싼타 할아버지가 선물 한보따리씩 좀 갖다주면 좋겠다는 생각을해본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