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TA/USA-2012 집회 후기 (6)

이번에는 양쪽 conference를 오갔기 때문에 집회가 주는 message가 어떠한 것이었나 하는 것을 파악하기는 어려웠다.
13년만에, 코스타 세미나를 강의실에 들어가서 하나 들었던 것을 빼고는… (인디에서, 안 간사님이랑 함께 들어갔음. ^^)
실제로 집회 중에서 message를 제대로 다 들었던 것은 하나도 없었다. 전체집회를 포함해서.
그렇지만,
비교적 많은 분들과 ‘따로’ 이야기를 나눌 기회들을 좀 갖을 수 있었다.
집회 후기에 대한 나머지 글들은, 대부분 이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깨달은 것들이 될 것 같다.
우선 Urbana Director인 T와 대화를 나누면서 느낀 것들 
정말, 말이 잘 통했다!
하고 있는 고민도 비슷한 것이 많았고… 개인적으로 했던 고민들 가운데 비슷한 것도 많았다.
아주 젊은 나이에 (나보다 3-4살 더 아래인 것 같은데…)
미국 Inter-varsity의 vice president 이고, 세계 최대의 학생 집회인 Urbana의 총 director이고, 로잔 커미티의 deputy director, Wycliffe Bible Translator의 vice-chair 등등… 그야말로 ‘이 바닥’에서 아주 핵심적인 leadership의 role을 많이 감당하고 있다.
인디와 시카고에서 이야기를 좀 나눌 기회들이 있었고,
무엇보다도 인디에서 시카고로 이동하는 4시간 30분 정도 동안,
개인적인 이야기를 비롯해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학생시절, 내 아내와도 잠깐동안 같은 교회에도 다녔던 것 같고,
mutual friend도 꽤 많았다.
내가 보스턴에서 다녔던 교회에서 결혼식도 했단다.
그리고 hp에서도 일한 적이 있었고.
서로 이야기를 하면서, 그래, 내 말이 그말이야… 하는 식으로 서로 공감을 할때가 많았다.
미국에서 younger generation을 복음으로 섬기는 것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하는 것에 대해 내가 많이 물었고,
21세기의 선교동원에 대해서도 궁금한 것들을 물어 보았다.
나는 한국 기독교가 decline 하고 있다는 것과 그것이 미국내에서 한국인 학생을 섬기는데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 선교 동원 차원에서는 어떤 impact가 있다고 생각하는지 등등을 이야기해 주었다, T는 그것을 매우 신중하게 들었다.
그리고 또한, 여러가지 신학적 동향, 새로운 신학의 방향과 학생 운동, 학생 사역, 선교 동원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되었다.
참 똑똑한 사람이었고, 사려깊었다. 그리고 절제된 겸손함을 갖추고 있었고, shallow하지 않은 passion을 가지고 있었다. 이야기를 나눈 여러 사안에 대해 통찰도 깊었지만 그것을 쉽게 주장하지 않는 신중함도 있었다.
나름대로 자신의 커리어/삶을 ‘희생’하며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한 경험도 있고,
그것 때문에 그야말로 radical한 삶의 결정을 한 경험도 있었다.
T를 수요일 밤 늦게 보내면서, 그가 정말 신실하게 계속 섬기는 일을 잘 하도록 꼭 기도 하겠다고 결심했다.
그리고 T를 이어 섬길 소중한 사람들이 계속해서 이어지도록 기도하겠다고 결심했다.
그러면서…
우리… 한국 복음주의 학생운동에겐 저런 사람이 얼마나 있는 걸까…
저런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들은, 한국 복음주의로부터 어떤 support를 받고 있을까…
저런 사람이 우리 한국 복음주의의 토양에서는 어떻게 자라나고 있는 걸까…
하는 생각에,
마음이 많이 무거웠다,
앞으로 몇번의 글에서 더 언급될수도 있겠지만,
한국 복음주의가 사람을 제대로 길러내고 있지 못하다는 생각,
사람을 제대로 support 하고 있지 못하다는 생각 등이…
정말 아프고도 힘들게 나를 많이 눌렀다.

5 thoughts on “KOSTA/USA-2012 집회 후기 (6)

  1. 또한번 구구절절 동의합니다!!
    우리 한국/청년/복음주의의 토양이 어떤 방식과 어떤 지속성을 가지고 사람을 키우는가, 초기에 열심히 잘 자라던 사람들이 언제부터 적정 수준 이상의 책임과 권한에 시달리며, 각개전투와 자력갱생으로 나가 떨어지게 되는가. 시니어 그룹과 주니어 그룹의 인터랙션과 화합은 어떻게 독려되고 좀더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을까.
    꽤 긴 시간 사랑방 손님들을 바라보는 옥이의 시선을 지속해오면서(?) 계속 궁금해지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저도 선배님께 주어들은 바로는 탐이 미국 IV에서 일찍부터 시니어 스탭들의 적극적인 멘토링 코스를 밟아왔다고 해요.(이미 들으셨을 것 같네요^^;;) 탐과 몇 명을 차기 리더쉽으로 생각하고 집중 양육을 한 셈인데, 짐 테브 이후로 미션 VP가 될 때도 상당히 빠른 프로모션이었지만 이미 내부에서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다지요, 그런 낙점??을 통한 멘토링을 특혜나 차별로 받아들이지 않는(뭐 속마음이야 어찌 알겠습니까마는) 분위기도 신기하고, 그걸 또 투명하게 밝혀서 수면 위로 올리는 당 중앙도 신기하고. 우리 정서에서는 여러모로 쉽지 않은 일이잖아요. 밀실에서의 후계자 수업도 아니고…

    또 다른 이야기지만 미국IV는 지금 중요한 리더쉽 그룹에 젊은 Asian American남자 간사들이 점점 약진하고 있는 것 같아요. 또 한 명의 전략VP도 일본계이시고, 뉴욕을 맡은 중국계 그렉 자오나, < 냅킨 전도>를 쓴 제임스청이나 등등등. 미국IVF가 워낙 multi ethnicity나 gender role의 균형과 화합에 강점을 보여온 것도 있겠습니다만, 전체 스텝 그룹이나 regional, area dirctor그룹에 asian들이 차지하는 포션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제가 무척 흥미롭게 지켜보는 지점이랍니다.

    음 여기까지 쓰다보니 코스타 핵심 리더쉽에도 자매 간사님들이 많이 계시던가..하는 생각이 문득 스치네요;) 참가자들은 늘 자매가 많은데,^^;;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하고 계실 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 아…
      이렇게 주옥과 같은 덧글은 많은 사람들이 봐야 하는건데요.
      정말 감사합니다.

      쓰신 덧글을 읽다보니…
      한국 복음주의가 사람을 못키우고 있다…며 불만을 터뜨리기 앞서,
      내가 사람을 못 키우고 있다는 반성을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참 아프네요…

      감사합니다.

  2. T 라는 분의 강의를 듣고 있는데, 아마도 B 교회를 다녔었나보군요. 다닌 기간이 서로 달랐나보죠?

    • 제임스청 같은 사람도 아주 잘 알더라.
      그리고 BU IVF 담당 간사였고,
      아마 나이가 당신이랑 동갑인 것 같던데?

      그리고 물론 Soong-Chan Rah 하고도 잘 알고.

      당신 잘 생각해보면 만난적이 있는 사람인지도 모르지.
      서로 mutual friend가 좀 있을지도 모르고 ㅋㅋ

    • 어제 영화 < 건축학 개론>을 보면서, 같은 세대이면서도, 90년대에 (특히 한국에서) 20대를 보낸 이들과 전혀 공감할 수 없는 청춘을 보냈다는 생각에 섭섭했어요. 어떤 상실감?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면, 만약 J, R, T 등 의 20 대를 그린 영화를 만든다면, 그 영화를 보곤 공감할 수 있을거 같아요. 그래서 안 섭섭해 할래요.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