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극적이고 감칠맛 나는 음식과 은은한 건강식

이제는 70대 후반이 되신 아버지의 모습을 가까이에서 보면서,

정말 나는 우리 아버지를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을 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아버지의 외모도 더 닮아가는 것 같다. 머리 숱이 적어지는 것을 물론 포함해서 ^^)

우리 아버지는 꽤 다혈질이시다. 그리고 대단히 열정적이시고.

늘 무엇이 옳고 그른가 하는 것을 따지기 좋아하시고, (물론 그 판단이 항상 옳으신건 아니다. ^^) 

당신 생각에 잘못된 것은 잘 참아내지 못하신다.

아, 난 이런게 정말 우리 아버지를 꼭 닮았다. (나는 다혈질이라기보다는 담즙질이긴 하지만…)

이런 성격은 좋은점이 많이 있다.

웬만해선 이런 사람들을 막을 수 없다. ^^

늘 열정적인 면을 가지고 있고, 그 열정이 쉽게 삭아들지도 않는다.

많은 일에 높은 효율을 확보할 수 있다.

특별히 여러 세팅에서, 내 안에 있는 아버지의 모습은, 나를 자주 리더로 만든다.

우리 장인 장모님과 함께 한국 돌아오기 전날, 

안성 근처의 어느 한식집에서 밥을 먹었다.

이 음식점은 인공 조미료 전혀 쓰지 않고, 건강한 채식만을 맛갈나게 요리해서 내는 집이었다.

청국장을 시켜 먹었는데, 자극적이어서 강한 인상을 주는 음식이라기 보다는, 은은한 맛이 오래 입안에 남는 그런 음식이었다.

그 음식점에 오가는중, 자동차 앞자리에 두분이 앉아서 이런 저런 말씀을 나누시는 것을 지켜볼 기회가 있었다. (내가 장가든지 14년이 지났는데, 난 왜 우리 장인 장모님께서 이렇게 말씀 나누시는 것을 지켜보지 못했을까…)

이분들의 대화는, 매우 interactive 했다. 서로의 말을 잘 경청하고, 강하게 자신의 주장을 펴기 보다는 부드럽게 생각을 던지는 스타일의 대화였다. 특히 장인어른께서는 더 그러셨다.

마치 함께 먹은 그 한식집의 청국장 같은 맛이라고나 할까.

우리 아버지를 닮은 나의 대화는 상대방을 설득하려/가르치려 하는 것이거나,

대화 상대와 서로 옳고 그름을 가르는 논쟁이거나,

혹은 대화를 통해 무엇을 이루고자하는 의도적인 것이 대부분이다.

그리고 그 표현은 많은 경우 참 자극적이다. 때로는 강조를 하기 위해 과장도 사용한다.

강한 자극의, 매운탕이라던가, 낙지 볶음, 순두부 찌개 뭐 그런 스타일의 음식에 비교될 수 있을 것 같다.

우리 장인 장모님의 대화를 보면서,

나는 내 아내의 대화법을 다시한번 더 이해할 수 있었다.

내 아내는 어려서부터 꽤 부드러운, 정죄하지 않는, 은은한 대화가 이루어지는 가정에서 모범생으로 자란 딸이다.

따라서 내가 자주 사용하는 자극적이고 격렬한 표현이나 어투, 혹은 논리 전개등이 다소 overwhelm하거나 부담스러웠을 것이다.

심지어 내 아내는 내가 이런식으로 분석해서 해법을 찾고자하는 이런 시도도 자주 불편해한다. 그렇지만 나는 분석을 통해 해법을 내는 방식의 생각과 논리 전개, 언어구사가 편하고 그것 이외에 다른 대화법을 잘 모른다.

강한 자극의 음식만을 반복해서 먹으면,

위장병이 생긴다거나 하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듯,

나와 같은 생각과 언어 사용만을 하면 자칫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의 마음에 ‘궤양’을 일으킬 수 있는 것 같다.

물론 내 자신이 겪는 ‘궤양’이 제일 심하긴 하지만, 나는 본인이니까 그러려니 하며 살기도 하고 알아서 견디고 치료도 하고 그렇게 지낼 때가 많지만,

나와 가까이 있는 – 내 아내와 같이 – 사람은 매운 낙지볶음만 하루 세끼 계속 몇개월 먹은 것과 같은 그런 부담감이 있을수도 있겠다… 그런 생각을 했다.

사랑으로 진리를 이야기하는 것이 성경의 방법이라면,

나는 너무 자주 사랑을 잊은 채 진리를 이야기하는 오류를 자주 범하고,

그러는 과정에서 진리 자체도 잃어버리게 되지는 않나… 그런 반성을 해본다.

감칠맛나는, 나물류의 반찬, 생두부에 간장을 살짝 얹은 건강식 등을 좀 즐겨봐야 겠다.


Comments

자극적이고 감칠맛 나는 음식과 은은한 건강식 — 7 Comments

  1. 두 분이 다르시긴 하지만, 제가 느낀 두 분의 공통점은 유교의 좋은 전통을 중요시한다는 것, 가족을 소중히 생각하신다는것, 처갓댁 가족과 친하게 지내신다는것. 두 분 다 정이 많으시다는것, 또 꾸밈/가식이 없이 진실하시다는거였어요. 양가 어른들부터 배울점이 참 많은 거 같아요.

    남편은 따뜻한 사람으로 보이기에 아무리 격렬해도 남편에게의 거부감까진 안 느껴져요. 제기되는 사안에 대해선 어떤지 몰라도요. 아버님께서 격렬하신 것 못 봤어도 아버님도 따뜻함이 느껴지는 분이세요. 또 진심은 통하는 법이니까요.

    장형이 머리형에게 돌을 던져도 상처는 안 나고 모래에 던져지듯 퍽 소리만 난다는 모 목사님 말씀도 있었죠. 🙂 남편이 가슴형인지, 장형인지, 머리형인지 모르곘지만 적어도 위에 말한 걸로는 장형에 가까워서 하는 말이에요.

  2. 그리고 제가 이번에 < 싸우지 않고 이기는 힘. 따뜻한 카리스마> 라는 동아일보와 SERI 에서 선정한 책을 사 왔는데 읽으려면 읽어요. 전 제가 좀 덜 싸우려고 산 책이에요. 하하하.

  3. 찌게 => 찌개.

    전 아버님의 누님을 아버님의 “자매 (sister 직역)” 라고 칭하는 실수를 했지만서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