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팔순

지난 주말,

한국에서는 아버지의 팔순 축하 event가 있었다.

한국에 있는 두 동생/가족이 아주 멋지게 event를 치루어내었다.

아버지의 팔순 생신을 가까이에서 축하하지 못하는 것이 못내 속이 쓰리고 마음이 아파서…

주말에 많이 마음이 무거웠다.

아버지의 생신은 7월 4일이다. 그래서 지난 20년 가까이, K 운동을 섬기면서 아버지 생신을 제대로 축하해드리지 못했었다.

술을 잘 못하시는데,

아마 앞에 놓은 와인을 반잔 정도 드시고는 얼굴이 붉게 되신 것 같다.

딸, 아들 부부, 손자가 생신을 축하하는게 많이 기쁘셨겠지.


동생들이 수고가 많았다.


내가 집을 떠난 것은,

고등학교를 들어가면서 였으니까,

벌써 30년 가까이 되었다.

그 이후 30년 가까운 시간동안,

집을 떠나 살면서, 결혼도 하고, 공부도 하고, 아이도 낳고…

이제는, 내 딸이, 내가 집을 떠나오던 시절의 내 나이만큼 컸다.

아버지께서 팔순을 맞으셨다는게, 잘 믿어지지 않는다.

아버지를 위해 더 많이 기도하게 된다. 아버지가 보고싶다…

2 thoughts on “아버지 팔순

  1. 오빠 가족이 누구보다도 많이 축하하고 응원하는 것 잘 알아 🙂
    언젠가 다 함께 모여서 축하해 드릴 날도 오겠지~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