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를 하다가 외로우면

기도를 깊이 하다보면 외로움에 사무칠때가 있다.

자주 그런건 아니지만, 가끔 한번씩은…
기도를 할때 내 육체가 아니라 영혼이 눈물을 흘리는 것과 같은 경험을 할때가 있다.
그런 기도를 할때의 99.9999%는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기도를 할때이다.

제게 이런 문제가 있어요, 이것좀 해결해 주세요…
누구에게 어려움이 있어요, 그것좀 도와주세요…
뭐 당연히 그런 기도들을 할수 있고, 나도 물론 하지만… 그런 기도를 할때는 좀처럼 영혼의 눈물에 이르지는 않는다.
그러나 하나님의 영광을 사모하는 기도를 하다보면 심지어는 내가 육체적으로 눈물을 흘리지 않을 때라도 내 영혼이 눈물을 흘리는 것과 같은 느낌을 받곤 한다. 대개는 그 하나님에 대한 갈망, 하나님을 사모함, 그 하나님께 합당한 영광이 돌아가지 못함을 안타까워함 등등이 섞여서 기도가 나오게 된다.

그리고,
이런 기도를 하고나면… 참 많이 외로워진다.
왜냐하면 이런 기도의 내용을 나누었을때 그것을 공감하는 사람이 대단히 드물기 때문이다.
나는 정말 내 온 영혼이 눈물을 쏟는 경험을 하고 나왔는데, 그런 경험이나 그것으로 부터 파생된 생각들을 이야기했는데… 듣는 사람들이 그냥 눈만 껌뻑껌뻑 한다고 생각해보라. 그런 경험을 몇번 하고나면, 아… 그래… 이건 나누기 어려운거구나… 그냥 그렇게 받아들이게 된다.

아,
이건 무슨 내가 영적으로 우월하다거나 그런건 당연히 아닐거다.
다른 사람들에게 다른 은사와 경험들을 허락하시니까.
다만 내게는 손으로 만지는 것과 같이 tangible한 것인데 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하면… 뭐 외로운건 당연한거지.
그렇지만 솔직히 말해서 나는, 나를 포함해서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에 대한 목마름 자체에 깊이 좀 빠져들길 간절히 바란다.
이 바람과 기도는 벌써 내게 25년쯤 된 것인데도 하나님께서는 이런 기도도 잘 들어주시지 않는다.

이 블로그에서 내가 가끔 언급하는 (그리고 가끔은 그 형이 이 블로그에 들어오기도하고 ㅎㅎ) 어떤 형은,
나랑 스타일도 많이 다르고, 자라온 환경도 많이 다르고, 생각이나 삶의 방식도 많이 다르고, 성격도 다르다. 참 많이 다르다.
그런데 그 형과는 이런 기도의 내용을 이야기했을때, 아… 그래… 하고 통하는게 있다.
그 형과 함께 옆에 나란히 앉아서 기도를 해본게 20년정도는 된것 같은데… 어쩌다 몇년에 한번 만나도… 그래도 여전히 그 형과는 그런 기도의 대화가 통한다.

이런 외로움을 해결해달라는 기도는,
하나님께서 들어주시지 않는걸 안다.
그분은 내게 그렇게 친절한분이 아니시다. ^^

그 기도의 외로움이 이젠 그냥 익숙해졌다.

어제 밤,
기도를 하다가 그 형 생각이 났다.
기도를 하다가 많이, 많이 외로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