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속의 이야기를 쓰기 어렵다

나는 이 블로그가 유명해지는 것을 그렇게 많이 원하지 않는다. ^^
이따시 블로그가 유명해질수 없기도 하겠지만.

그것은,
정말 깊이있는 마음 속의 이야기를 쓰기가 어려워질까 두려워서 그런 것이다.
그런데, 어떤 의미에서 지금도 벌써 그렇다.

언젠가부터 이 블로그에 코스타 이야기를 쓰기가 어려워졌다.
전반적인 스피릿에 대한 이야기라던가, 옛날 추억에 대한 것, 혹은 코스타와 관련된 대단히 personal한 것들은 좀 쓸 수 있지만…
가령 코스타의 현안,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겠다는 내 생각, 이런건 좀 개선할 수 있겠다는 아이디어.. 뭐 그런 것들은 정말 쓰기가 어려워졌다.
왜냐하면 이 블로그를 읽는 ‘코스타 관계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간사들중 일부는 가끔씩 들어와서 읽기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거기에다 대고 내가 detail하게 이렇게 저렇게 쓰면, 그냥 내가 쓴 글이 내 의사와 관계없이 그 후배들에게 부담이 될까 싶어 그렇게 쉽게 하지 못한다.
사실 하고 싶은 얘기도 많고, 내 나름대로의 생각도 정말 많은데… 정말 그런 얘기는 이 블로그를 포함해서 거의 아무에게도 하지 못한다.

또,
이 블로그에 지역교회 이야기를 쓰기가 어려워졌다.
내가 다니는 작은 교회에서 이 블로그를 읽는 사람들이 좀 있기 때문이다.
내가 어떤 이야기를 할 경우 그것이 읽는 사람에게, 특히 교회의 리더십에게 어떤 부담이 될까 싶어 참 글쓰기가 어렵다.
(참고로 나는 우리 교회에서 아무것도 안하고 놀고 있다. ㅎㅎ 정말 완전 땡땡이 교인.)
사실 나는 교회에 대해 써보고 싶은 내용이 참 많다.
설교에 대해서도 생각이 많고.
그렇지만, 내 생각을 썼을 경우 자칫 오해를 사지는 않을까 싶어… 언제가부터 교회에 대한 이야기를 거의 쓰지 않게 되었다.

가족에 대한 이야기도 역시 마찬가지이다…

그러고보니 애꿎은 직장 이야기만 많이 쓰여지게 되는 것 같다. ㅎㅎ

그럼에도 그냥 내 코스타나 교회에 대한 내 생각을 거침없이 써버리는게 좋을까?
아닌것 같다.
이렇게 많이 불편하게… 내 속 이야기 아무에게도 하지 못하면서 있는 것이 훨씬 더 여러 사람에게 좋은 것 같다.
여기에 무슨 글을 써대는 것은 자칫 매우 비겁한 행동이 될수 있을 것 같다.

다만,
이 블로그는 그래서 점점 더…
내 깊은 생각을 이야기하지 못하는 장이 되어버리는 것 같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