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spel Presentation (3)

그럼, 복음을 제시한다고 할때,
죄-예수-구원을 복음 제시라고 이야기할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통치하신다 라고 이야기해야 하는 걸까?
그건 뒤에 조금 더 다루겠지만 딱 그렇지도 않다.

사실 여기서 살짝 고민이 좀 된다.
이걸 신학적으로 제대로 설명하려면 아주 길고 (어쩌면 지루한) 내용이 여기에 담겨야 하는데…
그렇게 하는게 이 블로그에 적절할까 하는 것 때문이다.
잠깐 고민을 하다가… 그 논의는 좀 과감하게 skip하기로 마음 먹었다. ^^

좀 길고 복잡한 논의를 다소 쉽게 설명하려고 시도를 해보겠다.

복음이란,
선한 창조의도로부터 벗어나 있는 인간과 세상을,
하나님께서 구원하시는 스토리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다.
물론 그 스토리의 클라이막스에는 예수님이 계시고.

그런데 이 큰 스토리는 그 스토리가 이야기되는 시대에따라 다르게 비추어지거나 다르게 강조되는 모습이 있을 수 있다. (이거 잘못 이야기하면 이단 비슷하게 되기 때문에… 이 비유가 좀 아슬아슬하긴 한데… ㅠㅠ)

가령, 이렇게 생각해보자.
모든 병을 고치는 만병통치약이 있다고 하자.
그 만병통치약은, 모든 병의 근원이 되는 가장 근본적인 것부터 해결을 하기 때문에,
그 약만 먹으면 에이즈로부터 무좀에 이르기까지 고치지 못하는 병이 없다고 하자.

그런데 그 만병통치약은 어떤 사람이 그것을 원하느냐에 따라 다르게 작동할 수 있다.
어떤 우울증환자에게는 새로운 활력을 주게되고,
어떤 두드러기환자에게는 가려움을 없애준다.
어떤 심장병환자에게는 심장 박동을 찾아주고,
어떤 관절염환자에게는 관절의 고통을 없애준다.

그러면 그 약을 심장병약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렇다. 그렇지만 그 약을 심장병약이라고만 하면 안된다.
심장병 약이라는것이 틀린 말은 아니지만, 심장병약이라고 하면 그것은 관절염 환자에게 적용되지 않는 약이 되어버리고 만다.

심지어는 예수님께서 사셨고 처음 복음이 선포되었던 그 시대를 포함해서,
어떤 시대이던간에 그 시대가 특별히 가지고 있는 문제와 질문은 있기 마련이다.

어떤 시대에는 추상적 진리가 시대의 관심사이기도 하고,
어떤 시대에는 인권이 시대의 관심사가 될수도 있다.
어떤 시대에는 전쟁없는 세상이 모든 이의 바람이 되기도 하고,
어떤 시대에는 끝을 모르는 쾌락추구의 파괴성이 그 시대의 화두가 될수도 있다.

복음은 기본적으로 이 모든 문제에 대한 하나님의 해결책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