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자의 종교 (7)

나는 MBTI나 애니어그램등의 성격분석방법들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그 유용성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
나 역시도 그런 tool들을 통해서 여러가지 유익을 얻었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에게는 그런 tool들을 추천해주기도 한다.

그런데 대개의 경우 그런 방법들을 접한 사람들은 그것을 통해서 자신의 약점을 정당화하는데 사용한다.

가령…
나는 애니어그램 9번이기 때문에 내가 게으른건 어쩔 수 없어.
나는 EJFP이기 때문에 내가 쇼핑을 할때 충동구매를 하는건 당연한거야..
와 같은 방식이다.

모든 사람들에게는 당연히 그런 약점들이 있다.
그리고 강점들도 있다.
그리고 모든 사람들은 자신의 강점들을 잘 활용하고 약점들과 계속 싸워가며, 그것들을 극복해가며 살아가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 이르기까지 자라나는 것에는 분명히 그런 약점들과 싸우는 일들이 포함되어 있다.

2 thoughts on “약자의 종교 (7)

  1. 요즘 제가 제 자신을 너무나도 몰라서 제 자신을 알아가는 것을 글을 씀으로 알아가다가 이전에 mbti 받아놓은걸 가지고 보니 너무나도 유용하더라고요.
    저의 단점을 이해하게 되니 단점을 방향을 알겠더라고요. 그러나 장점을 강화시키는게 맞는 방향인지 단점을 반대의 성격으로 극복해가는게 맞는것인지 헷갈렸는데 단점을 합리화하지 않고 극복해가는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긴합니다.

    매번 포스팅 잘 보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신을 잘 아는 것은 물론 참 중요하다고 저도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