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민우가 봄방학이라고 집에 왔다.

지난 몇주 학교에서 너무 많이 바빴다고 한다.
계속 잠도 잘 못자고, 그래서 몸 상태도 영 별로다.
민우가 내게서 받지 말아야할 것을 받아서, 기관지가 별로 좋지 않다. 아틀란타의 꽃가루 시즌이되면 앨러지와 기침을 하는데, 계속 기침도 하고…

어제 밤에 공항에서 픽업했는데, 영 꼴이 말이 아니다.

집에 오더니만 푹~ 풀어져서 잔다.
어제 10시쯤 집에 왔는데, 오늘 점심 넘어서까지 자게되지 않을까.

집이란 그런거다.
와서 쉴 수 있는 곳.
피곤한 몸과 마음이 회복할 수 있는 곳.

예전에 인터넷 게시판 비슷한 것이 유행하던 시절 (BBS라고 불렀지…)
그중 한 커뮤니티에 나는 자주 들어갔었다.
거기에 내 프로필 시그니처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었다.

그래 가자, 집으로 가자.
거기 아버지의 집에서는 우리 아버지가 기다리고 계시고, 이런 서러움 따윈 없을꺼야…

집이란 그런거다.

2 thoughts on “Home

  1. 집은 안식처가 되면 좋겠지만 현실에서는 그보다는 전쟁터랄까요… 언어폭력과 어그러진 관계가 서로에게 깊은 상처들을 더 생산해내는 힘겨운곳이요. 그래서 집을 나오니 얼마나 행복한지 ㅎㅎ

    • 정말 그렇지요.
      그래서 true home을 더 그리게 되는 것 같아요.
      그런 어그러짐이 없는 진짜 집…
      그래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아버지’가 되어주시는게 얼마나 좋은지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