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6)

조지 뮬러의 이야기들을 읽으면 완전 놀랍다.
로렌 커닝햄의 책들을 읽어도 그렇다.
그런책들에는 기적적으로 기도에 응답해주시는 극적인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아… 하나님은 나를 그런 사람들보더 덜 사랑하시는게 분명해보인다.
나는 기도해도 그런 극적인 기도응답을 별로 경험하지 못한다.
내게있어서 대부분의 기도응답은, 결국 내가 원하는 것이 이루어지지 않고, 내가 내 생각을 바꾸어서 벌어진 다른 상황을 그냥 받아들이게 되는… 그런것들이다.

예를 들자면, 내가 A 라는 직장에 가고 싶어 마구 기도를 했는데 하나님께서는 그 A라는 직장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시는 거다. 그래서 나는 어쩔 수 없이 B라는 직장으로 가게 되었고…
나는 그러는 과정에서 A라는 직장에 가고싶어하던 마음이 누그러지거나 사라져서 결국 괜찮게 해결되는…

….
이렇게 내게 응답되지 않은 기도를 가만히 생각해보면 결국은 많은 경우 그런거다.
A라는 길이 정말 좋아보이고, 그래서 A를 위해 많이 기도했는데, 결국 그게 안되어도 그럭저럭 괜찮은 상황.
그런데 조지 뮬러나 로렌 커닝햄이나 그렇게 엄청나게 기도하고 응답받은 사람들의 이야기는 대개 그렇게 말랑말랑하지 않다.
훨씬 더 상황은 절박하고, 훨씬 더 기도의 선한 동기가 명확하고, 훨씬 더 하나님께서 일하심이 확연한 것이다.

결국 내 기도응답이 그렇게 미지근하게 별로 이루어지지 않는 것은,
내가 기도하는 상황과 내 기도의 모습이 그 기도요청이 꼭 들어지지 않아도 괜찮은 상황인거다. 오히려 내가 원하는 것이 이루어지지 않음으로 그 상황에서 내 의지와 욕심을 꺾는 것이 더 바람직한 상황인거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