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자

저 사람 누구야? 라고 물으면 그 사람의 직업을 이야기하기도 하고, (ex. 저 사람 무슨무슨학교 수학선생님이야) 그 사람이 누구누구와 어떤 관계에 있는 사람인지를 (ex. 저 사람 아무개 아빠잖아) 기술하곤 한다.

그런데 이곳 실리콘밸리에서는 그 사람이 누구인지를 이야기하는데 압도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표현이 그 사람의 직장과 하는 일이다. (ex. 그 사람 애플에서 아이폰 배터리쪽 일하는 사람이야)

지난 주말, 페퍼톤스라는 그룹의 노래를 좀 많이 들었다.
페퍼톤스는 KAIST를 졸업한 두 사람이 하는 그룹이다.
이 사람들의 노래를 몇곡 들어보니 참 매력있었다.
youtube에서 노래를 찾아들었으니, 당연히 이 사람들이 여러 프로그램에서 인터뷰하고 이야기하는 것도 많이 나오는데, KAIST 졸업했다는게 여전히 이 사람들에게 아주 특징적인 것이었다.
그런데, 정말 이 사람들은 아주 열심히 음악을 만들고 연주를 하는 사람들이고, KAIST 졸업한건 그렇게 이 사람들에게 중요하지 않은 것인 삶을 살고 있다.
한때는 다들 그렇게 공부잘해서 그렇게 좋은학교 가고 그렇게 공부한걸텐데… 자신의 비전공분야에 몰입해서 이제는 전혀 다른 삶을 살고있는 것을 보면서… 아, 참 여러분야에 능력이 많은 사람들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전문적으로 전혀 다른 직업을 선택해서 살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자신의 전문분야 외에 비전문분야에서 대단히 놀랄만한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어떤 사람들은 그것이 요리이기도 하고, 음악이기도 하고, 운동이나, 혹은 다른 손재주가 되기도 한다.

나는 그냥 어릴때부터 늘 해오던거 말고는 별로 잘하는 것도 없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돌이켜 생각해보면 꽤 다른 많은 것들에 나는 흥미를 잠깐씩 보였던것 같다.
함께 노래부르는것을 좋아했었고, 중창단같은 것도 했고,
연극을 엄청나게 열심히 하면서 그거 열심히 공부도 했던 적도 있었다. 연기도 했었고, 연출도 했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것들을 내가 누릴 기회를 점점 잃어갔고,
나는 예전에 그렇게 관심을 가졌던 그런 분야들에 대해서도 전혀 뭐 별다른 지식도 관심도 더 이상 가지고 있지 못하다.
나는 점점 재미없는 사람이 더 되어버린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요즘 거의 유일하게 내 전문분야 말고 열심히 하는건…
그냥 이것저것 공부하는거다.
성경공부 꽤 열심히 계속하고 있고,
신학책들 읽으며 그것도 공부하고,
youtube 등에서 다소 뜬금없는 과목들을 혼자서 독학하기도 한다. (유명 대학의 심리학과 과목이라던가, 내 전공과는 다른 전자회로에 관련된 과목같은 것들)

요즘은 인터넷에 워낙 여러종류의 능력자들이 많아서, 그렇게 많은 노력을 들이지 않고도 꽤 괜찮은 지식을 아주 정리가 잘 된 버전으로 아주 효율적으로 공부할 수 있다.

내가 능력자로서 다른 사람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지는 못한데…
나는 이렇게 많은 능력자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