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 부었나…

꽤 복잡하게 얽혀있는 현재 우리 회사의 사정을 다 설명하기도 쉽지 않을 뿐더러,

그것을 다 설명하는건 우리 회사에게 득이 되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는 않겠다.

그러나,

지금 현 상황에서는 매우 다양한 business partner와 복잡한 형태로 deal을 하고 있는데,

이대로 가면, 꽤 큰 스케일의 deal이 이루어지면서, 우리 엔지니어들이 control 할 수 있는 portion은 매우 작아진다. 큰 회사들이 우리 회사의 지분의 많은 부분을 갖게 되므로 아무래도 우리 엔지니어들이 갖는 지분이 작아지게 되는 것이다.

어차피 이렇게 회사를 하면서 대박 부자가 되겠다는 생각을 갖지도 않고 있고, 그것은 오히려 건강하지 못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으므로, 지분을 더 갖고 부자가 되는 것에 목을 매고 있지는 않다. 다만 지분을 더 가지고 있어야 우리가 하고자 하는 일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우리 엔지니어들이 함께 지분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워낙 현재의 business deal이 복잡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보니…

에이 차라리 이걸 다 깨버리고.. 

아주 작은 scale의 business deal을 하되 대신 우리 엔지니어들이 지분의 다수를 가지는 형태로 가는 것이 차라리 낫지 않을까 하는 고민도 하게 된다.

현재 우리가 얽혀 있는 상황을 다 깨버리는 것은, 사실 대단히 위험한 선택일 수 있다. 그야말로 막다른 골목에 몰릴수도 있는 선택이다. 그럼에도… 그런 선택이 자꾸만 매력적으로 보이는건… 내가 현실감각을 잃고 간이 부었기 때문일까? ^^

어제는 오랜만에 하루종일 실험을 재미있게(!!) 할 수 있었다.

급하게 무언가를 만들어 내야하는 일이 적어도 이번주에는 없기 때문에, 이번 주 중에는 그동안 해보고 싶었던 실험들을 좀 해볼 수 있을 것 같아 어제 새로운 실험 하나를 시작했다.

실험/process를 design 하고, 그것을 해서 결과를 보고, 분석을 하는 일들을 하면서…

그래도 뭐니뭐니해도, 이렇게 실험하고 문제 해결하는게… 제일 내게는 재미있는 일이구나… 싶었다.

어떻게든 이 복잡한 business deal이 마무리 되어서,

나는 그저 실험에만 열중할 환경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져보지만,

간이 오그라들었다, 간댕이가 부었다 하는 일들을 하지 않게 되는 것은,

내가 이 회사에서 일하는한… 그건 그저 희망사항일 뿐일 수 있겠구나… 싶어 좀 마음이 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