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약한 사람을 붙드시는 주님

몸과 마음이 약해진 사람들을 만나면, 함께 마음이 어려울 때가 있다.
특히 그렇게 힘든 사람이, 가족이나 친한 친구와 같이, 내가 아주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이면 더더욱 그렇다.
내가 무언가 해야할 것 같은데, 막상 나는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 것 같은 막막함과 무력감.
그렇지만, 하나님께서 좀 개입하셔서 풀 것을 풀어 주셨으면 하는 막연한(?) 바람.

사랑하는 사람의 어깨에 지워진 삶의 무게를 보며 가슴 아파하다가도,
결국 그 사람을 붙들어주실 수 있는, 붙들어 주셔야 하는 분은 하나님이시라는 생각에,
한편 위안을 얻지만 한편 무력감도 느낀다.

내 삶의 문제를 가지고 씨름할때,
결국 하나님께서 문제를 풀어주시지 않으면 내가 한 발자국도 더 나아갈 수 없음을 발견하고나면 부쩍 내 믿음이 자라는 것을 경험하곤 하는데…

내가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내가 그 사람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도, 책임져야 하는 사람도 아님을 인정할때,
비로소 그 사람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것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장모님께서
오늘 귀국하신다.
참 반갑고 감사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