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성에 맞지 않는 일

중학교때 수학을 뭐 꽤 잘 했다는 이유로 나는 이과를 선택했다.
그러나 고등학교때 나는 내게 수학에 재능이 없다는걸 알았다.

대학때 예수님을 믿고나서 철학적 고민들을 많이 하게 되었고, 그러면서 나는 내게는 이과적 재능보다는 문과적 재능이 더 많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대학원때 실험을 하면서, 나는 몸을 부지런히 움직여서 실험을 하는 것이 내 적성에 맞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

직장생활을 하면서는 그래도 어느정도 직장 내의 여러 일 가운데 내가 잘 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서 했으므로 그럭저럭 적성에 맞지 않는 일을 하면서 사는 것에 대해 큰 불편이 없었는데…

요즘은 회사에서 hard core engineer라기 보다는 그냥 program을 manage하는 일을 하다보니,
아…이건 또 역시 적성에 안 맞는구나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 ^^

그래도 적성에 맞지 않는 일을 하면서 나름대로 학교도 열심히 다니고, 박사까지 마치고, 그걸로 밥벌이도 하고, 아이도 키우고 그렇게 하고 살았으니…
이젠 그러려니 하면서 적성에 맞지 않는 일을 하는 것을 그냥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며 살아가고 있는 듯 하다.

어떤 사람들은 내게, 아니, 그렇게 적성에도 안 맞는다고 하면서 나름대로 좋은 학교 다니고, 좋은 직장 다녔지 않았느냐고 하는데…
그건 내게도 좀 미스테리이기도 하다.
그냥 내가 적성에 맞지 않는 상황에서 적응해내는 방법은, 그저 ‘열심히 하기’였던 것 같다.
그리고 내 사정을 별로 봐 주시지 않고 나를 막~ 굴리시는 우리 하나님께서 이리저리 나를 몰아가셨던 것 같다.

나는 빠릿빠릿하게 내 앞길 챙겨가며 살아가는 것을 잘 하는 사람은 확실히 아니다.
나는 그냥 주어지면 그거 열심히 배워가며 그럭저럭 해나가는 사람인 것 같다.
그렇게 생각해보면, 딱 적성에 맞지 않더라도 그 일을 그럭저럭 하는 것이 내 적성인지도 모르겠다.

하고 싶었던 분야의 공부도 결국 못했고,
하고 싶었던 직업도 갖지 못했고,
가고 싶었던 쪽의 직장도 가지 못했고,
50대가 되면 되고 싶었던 모습의 사람으로 내가 되지도 못했다.
그러니 앞으로도 내가 어떤 일을 하면서 살고 싶다거나, 무슨 쪽의 일을 더 해보고 싶다고 하더라도 그게 내 뜻 대로 안될 것이 분명하다.^^

나중에 하나님께서 내가 그분을 뵈었을때,
너 하고 싶은거 많이 못하고 살았으니, 너 하고 싶은거 좀 하게 해줄께 라고 해주셨으면… 하고 바랐던 때가 예전에 있었으나,
점점 철이들고 나이가 들면서는, 내가 하고 싶은 것 (my desire)가 많이 정화되어 나중에는 그저 모든 것을 마음에 품고 살수 있는 사람이 되면 좋겠다는 소망이 더 커지고 있다.

적성에 맞는 일을 하는 것 보다는,
사랑을 배우며 사는 것이 더 소중하다는 생각을 참 많이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