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비교적 꽤 많은 일을 한꺼번에 해내는걸 어느정도는 하는 편이다. 가만 생각해보면 내가 multitasking을 잘하는것 같지는 않고, 다만 많은 일들을 시간을 쪼개가며 나름대로 내 시간사용을 최대한 optimize하는 것을 어느정도 할 줄 아는 것 같다.
이런 능력(?)이 길러진건 한국에서 대학원을 다닐때 부터였다.

예수님을 믿고 마음이 뜨거워져 성경공부도 더 많이 하고 싶고, 그리스도인으로서 조금 더 자라나고 싶어 좌충우돌 열심히 살려고 노력했는데, 한편으로는 학교 실험실에 묶여서 해야하는 일들이 아주 많았다.
하루 12시간정도는 학교 실험실에서 일을 해야 했는데… 그러면서 어떤때는 한주에 3개인가까지 성경공부를 했었다. 그중 대부분은 내가 만들어서 했거나 인도했던 것이었고.
그러면서 주말에는 교회에서 시간을 보냈고, 근처 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돌보는 곳에 가서 봉사도 했었다. 크지 않은 교회이지만 청년부를 막 셋업하는 일도 했었고.
예전에 체력이 아주 좋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최근 회사에서 일이 너무 많아 지난주에는 살짝 멘붕이 왔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일이 한꺼번에 떨어지는데 정말 정신을 차리기 어려웠다. 게다가 회사일 말고도 당연히 하고 있는 다른 일들이 많이 있으므로 그것들을 다루는데 버겁하는 생각을 했다.

20대초반부터 나는 이렇게 내 시간과 자원을 쪼개서 하나님을 위해서 사는 것이 그냥 내게 주어진 것이라고 여기며 살았다. 그런데 지난주엔 마음이 조금 흔들리면서 살짝…에이… 힘들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힘이 달려서 허덕허덕하는 사람에게 ‘힘내라’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꽤 잔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내겐 지금 그렇게 힘내라고 더 세게 내 자신에게 이야기하는 것이 필요한 것 같다.
더 이상 20-30대의 체력을 가지고 있지도 못하니 예전처럼 그렇게 달릴수는 없다 하더라도 내가 그래도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되는 사람으로 살 수 있는, 적어도 내가 찾아낸 방법은, “막~ 달리는것”인것이 아닌가 싶다. 적어도 그것이 내가 20대부터 발견해온 나의 부르심이라는 생각이다.

밤에 일이 끝나고 나면 힘이 빠져 머리를 쓰는 일을 할 만한 힘이 잘 나질 않아 그냥 맹~하게 버리는 시간이 꽤 많다. 아직 조금 더 힘을 내어볼 여력이 있는 듯.

올해 초, 말씀 묵상을 하면서 그러한 나의 부르심에 더 충실하게 살자는 결심을 했었다.
이번주를 지내며, 올해 초 그 결심을 다시 되새겨 본다.

Related Pos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