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님의 인도

지난 몇달간, Stanford 학생들과 함께 하는 성경공부 모임에서는 사도행전을 공부하고 있다.
나는 사도행전 공부가 이번이 3번째인데…
나는 이번에 참 많은 새로운 시각들을 발견하고 있다.

도저히 복음의 진보가 막히지 않는 모습에 거듭 감탄하면서도,
실제 내가 섬기는 사역들과 모임들에 주는 implication이 무엇인지를 묵상하다가 감탄을 연발하게 된다. 이 아침에 쓰는 이 짧은 글로 그 깊이와 감동을 다 표현하려 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한 것이리라.

아직도 물론 내가 말씀을 대하는 수준이 유치하기 그지 없지만,
그러나 적어도 이전에 사도행전 말씀을 접했던 수준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까지 내가 성장한 것이 아닌가 싶어… 나 스스로의 등을 두드려주게 된다. ^^
그리고 또한 내 믿음의 깊이가 더 성장했을때 내가 말씀을 이해하게 될 수준에 대한 기대와 목마름이 더욱 깊어진다.

최근 섬기는 사역과 관련해,
도대체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어디에 있는지 하는 것을 고통스럽게, 그러나 또한 다소 다급하게, 묻고 있는 과정을 겪고 있다.

그런데,
사도행전에 나타난 것 같은 성령님의 인도는… 그리고 그런 복음의 진보는,
결국 사도행전적 사역을 할때만 경험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본다.
(무엇이 성령님의 인도냐, 무엇이 사도행전적 사역이냐 하는 것에 대한 긴 설명이 필요한 말이라는 것을 안다. 그러나 그것에 대한 설명은 이 짧은 글에 담을 수 없는 것 같다.)

금관의 예수

내가 대학교 1학년이었던 1987년에는 독재타도의 함성이 온 나라를 덮고 있었다.
대학의 축제라고 가보면 ‘대동제’라는 이름으로 소위 ‘운동권’의 노래를 부르고 막걸리를 마시는 분위기가 대세였다.

고등학교때 철저하게 ‘반공 이념교육’을 받아 운동권=빨갱이=나쁜놈 의 등식을 가지고 있었던 내게 ‘금관의 예수’라는 노래는 신선한 충격이었다.

1. 얼어붙은 저 하늘 얼어붙은 저 벌판
    태양도 빛을 잃어 아 캄캄한 저 가난의 거리
    어디에서 왔나 얼굴 여윈 사람들
    무얼 찾아 헤매이나 저 눈 저 메마른 손길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우리와 함께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우리와 함께 하소서

2. 아 거리여 외로운 거리여
    거절당한 손길들의 아 캄캄한 저 곤욕의 거리
    어디에 있을까 천국은 어디에
    죽음 저편 푸른 숲에 아 거기에 있을까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우리와 함께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우리와 함께 하소서

지금 다시 이 가사를 음미해보면서, 이 ‘운동권 노래’가 하나님 나라 신학의 아주 건강한 면을 담고 있음을 본다.

그리고 한편,
지금 이 시대에… 시대를 거슬러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와 같은 이런 찬양이 더 이상 나오고 있지 않음이 가슴 저리게 아프게 느껴진다.

다시한번 눈물로…
“금관의 예수”를 불러본다.

캘리포니아 다람쥐

내 아내는 유난히 햇빛을 좋아한다.
날씨가 조금만 좋으면 감탄사를 연발한다.

또, 추위도 많이 탄다. 그런데 두꺼운 옷 입는 것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아무리 생각해도 보스턴 같은 곳에서 살 사람이 아닌데…
보스턴에서 오래도 살았다.

여전히 보스턴은 낮 최고 기온이 30s 인 날들이 대부분이고…
이곳은 낮 최고 기온이 60-70s 인데…

보스턴과 이곳 날씨를 생각하면서…
하루빨리 이 다람쥐가 캘리포니아에 와서 살게 될 날을 기다린다.

캘리포니아 다람쥐는, 내가 내 아내를 처음 만났을때부터… 아내를 불었던 일종의 애칭같은 것이었다. 다람쥐 같이 생긴데다…. 캘리포니아에서 살다 왔다고 해서 붙여준 것이었다. ^^

하나님께서 함께 하신다는 Sign

요즈음,
KOSTA에서는 간사 훈련 program이 막 시작되고 있다.
집회 준비 때문에 정신없이 바쁜 우리 간사님들을 더 바쁘게 만드는 일을 하고 있는데…

간사 훈련 관계로…
우리 간사들 전체 리스트를 엑셀 file로 정리한 것을 여러가지 방법으로 sort 해서 보고 또 보고 해 보았다.

어찌 이렇게 한 사람 한 사람이 정말 이렇게도 훌륭한 사람들인지!

정말 순수하고, 성실하고, 열정적이고, 겸손한… 이런 사람들이 이렇게 또 모이는 것이 어떻게 가능할까!
이런 사람들이 있다는 것 자체가 KOSTA를 아직은 하나님께서 계속해서 사용하신다는 sign이 아닐까.

60-60 challenge

사순절을 맞아 60-60 challenge 라는것을 하고 있다.
(엄밀하게 말하면 60-40 challenge 일텐데…)

원래 60-60 challenge 라는 것은,
60일동안, 매 60분마다 자신이 예수님 안에 거하고 있다는 것을 remind 하는 것인데…
다음의 web site에 잘 설명이 되어 있다.

http://paradoxchurch.com/forum/index.php?topic=91.0

나도, 이번 사순절동안, 매 60분마다 내가 주님과 동행하고 있음을 깊이 인식하는 일들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결국… 내가 주님 안에, 주님이 내 안에 있다는 것 만큼 내 삶 속에 가치있는 것이 무엇이 더 있으랴!

사순절

오늘로서 사순절이 시작이다.

최근 내 안에 깊이 있는 spiritual hunger때문에 거의 고통에 가까울만큼 힘들어하고 있었는데…

정말 더 깊이 있는 기도에 집중하고,
하나님을 향한 더 깊은 갈망을 드러내는 기간이 되었으면 한다.

하나님을 향한 갈망이 너무 깊어…
아픔에 이르기까지…
그렇게 기도하려고 한다.

그저… 울었다.

어제,
KOSTA/USA-2009 홍보 동영상을 만들고 있는 멀티미디어팀에서,
금년 홍보 동영상 pre-release version을 보여주었다.

KOSTA 집회에 참석하기위해 공항 셔틀을 타고 등록처로 들어오는 사람들의 모습,
조별모임을 하는 모습,
강의와 설교를 듣는 모습,
기도와 헌신의 모습,
찬양하며 춤추는 모습 등…

그 동영상을 받은 것이 오후 4시 경이었던가.
회사에서 한참 실험이 잘 안되어 다소 지쳐있었는데…
그 짧은 동영상을 잠깐 틀어보고는…
난 한동안 내 자리에 앉아서 정신없이 울었다.

이렇게 하나님을 찾는 젊은이들을 보며 갖는 벅찬 소망 때문에,
하나님께서 또 다시 일하실 KOSTA/USA-2009 집회를 향한 바람 때문에,
매년 신실하게 일하신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감사 때문에,
나 같은 사람도 이 일에 참여하게 하신 감사 때문에,
아직 이 기쁨을 함께 하지 못하는 사람들에 대한 안타까움 때문에…

그저 울었다.

배경보다 큰 사람

자신의 학벌, 집안 등 배경을 자랑 하는 사람은,
자신이 그 배경보다 작은 사람이기 때문에 그 배경을 통해서 자신을 실제보다 더 훌륭하게 보이게 하고 싶은 것이다.

반면,
큰 사람은, 자신이 배경을 더 훌륭하게 만든다.

세상의 성공의 기준은, 자신보다 큰 배경을 취득하는 것이지만…
건강한 성공의 기준은, 자신이 배경보다 큰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닐까.

야전 사령관과 훈수쟁이

Spiritual leadership을 가지고 사람들을 섬기다 보면,
자신이 이런 저런 결정을 하고 자신이 섬기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 결정을 따르도록 도우며 함께 나아갈일이 많이 있게 된다.

그런데,
적어도 나는, 너무나도 자주…
그러는 과정 속에서 내가 섬기고 있는 사람들에게 훈수를 두고 있는 사람으로 전락해 버리는 나를 발견하곤 한다.

훈수를 두는 사람은, 그 경기의 승패에 큰 관심이 있다거나, 그 경기에 임하는 사람에 큰 관심이 있지 않은 경우가 많다. 그저 훈수를 두는 재미를 즐기는 것이다.
또한 훈수를 두는 사람은 그 경기의 결과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는다.
훈수를 두는 사람은 자신이 어떤 수를 읽고 이야기할 수 있는가 하는 것에 중심 생각이 있다. 다시 말하면 매우 자기 중심적인 것이다.

그러나,
야전 사령관은 다르다.
야전 사령관은 현장에서 함께 땀흘리고 함께 뛴다.
그 전투의 승패에 궁극적 책임을 진다. 그 전투에 임하는 사람에게도 깊은 관심을 쏟고, 그 사람들이 가져오는 크고 작은 승리와 패배의 소식에 깊이 귀를 기울인다.
야전 사령관은 자신이 어떤 일을 성취할 수 있느냐 하는 것보다는 이 전투에서 승리할 수 있는가 하는 것에 더 큰 관심이 있다.

내가 사람들과 모임들을 섬기면서,
훈수쟁이가 아닌 야전 사령관이 되도록 지켜주는 핵심적인 key는 과연 무엇일까.

나는 요즈음, 그 핵심을 ‘기도’라고 생각한다.
영적인 부담이 너무나도 크고 무거워서 그 영적 부담만으로도 잠을 이루지 못하면서 하는 기도.
예수님께서 하셨던 것 처럼, 땀이 피가되도록 절실하고도 간절하게 하는 기도.

복음과 세계관

복음을 듣고, 자신의 세계관으로 복음을 해석하는 길이 있다.
그러나 반대로 복음을 듣고 그것을 자신의 세계관으로 만드는 길이 있다.

대부분의 사람은 이 양자의 중간 어디쯤에 자신의 위치를 두게 되는 것 같다.

나는 이 양극단의 사이에서, 어디쯤 위치해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