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한 친절

어제 밤이었다.

이메일이 하나 왔다. credit card 회사에서 온 이메일인데 내 최근 transaction중 suspicious한 것이 있다고 credit card 회사로 전화를 걸어달라는 것이었다.
나는 credit card 회사로 전화를 걸었다. (그 이메일에서 준 전화번호는 뭔가 찜찜해서, credit card 뒷면에 써있는 전화번호로 걸었다.)
그랬더니 service representative가 정말 친절하게 전화를 받았다.
네가 많이 바쁠텐데 이렇게 시간을 내서 전화를 해줘서 고맙다…
잠시만 기다려달라… 오래 기다리게해서 미안하다. (사실 오래 기다리지도 않았는데)
이 모든 것이 사실, 내 credit card fraud를 막기 위한 것이므로, 나를 위한 것임에도 그 사람은 마치 내가 그 사람을 위해서 전화를 한 것인양 그렇게 전화를 받았다.
강한 인도 억양이 있는 것으로 보아, 그 service department 자체가 모두 인도에 있고, 그 사람도 인도사람이 아닌가 싶기도 했다.
그 전화를 끊고 나서 허…참… 그 사람 정말 엄청 친절하네… 
그런 생각을 하고 있는데,
문득 작년 휘튼에서 겪었던 일이 생각났다.
50대 정도 되어보이는 어떤 아주머니이신데,
등록을 한참 하고 있던 첫날 오후, 다짜고짜 내게 다가와서 몹시 불쾌하다며 따지셨었다.
아니 코스타라고 소문듣고 와서 봤더니 이렇게 어디가 등록처라는 안내도 잘 안되어있고, 와서 보니 어디 학생같아 보이는 사람들이 이렇게 앉아서 일처리를 하고 있고…
이렇게 엉터리가 어디 있냐고. 첫날부터 몹시 실망이라고.
나는,
그냥…. 아 불편하게 되어서 정말 죄송하다고…
최선을 다하는데 코스타는 원래 모든 사람이 다 자원봉사로 운영되기 때문에 엉성한 부분이 많다고…  학생 같아 보이는 저 사람들이 실제 다 학생들이라고…
하지만 기대를 가지고 오셨는데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원봉사자의 한사람으로서 정말 죄송하다고…
몇번이고 고개를 굽신거리며 해명을 했었다.
그분은 내게 한참 언성을 높이시다가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으셨는지 씩씩 거리며 숙소쪽으로 가셨다.
나는 집회 기간중 계속 그분의 표정을 유심히 보았다.
정말 계속 그렇게 불만이 가득하신지…
계속 기대를 가지고온 코스타에서 실망을 보고 계신 것인지.
혹시 코스타는 이렇게 엉성한 사람들이 자신의 시간과 노력을 헌신해서 만들어가는 것이라는 것을 조금 알아차리게 되셨는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하나님을 만나는 기쁨을 누리고 계신지.
그분이 집회 장소에서 감격에 젖어 기도하던 모습들…
같은 조로 보이는 비슷한 또래의 어른들과 함께 대화를 나누던 밝은 모습들.. 로 미루어 보아,
첫날의 불편함과 불만이… 곧.. 하나님으로 인한 기쁨으로 바뀌었음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코스타는 돈을 내고 service를 구입하는 commercial transaction이 아니라 함께 만들어나가는 것임을 하루 이틀 지나면서 깨닫게 되었음을 볼 수 있었다.
정말 이런 맛에 코스타 섬기는 것이 아니겠는가!
내가 베푸는 억울한 친절… 과한 친절로 인해 다른이가 하나님을 경험하게 되는 바로 그 맛!

이메일…

저녁에 12시가 넘도록 정신없이 이메일을 쓰고…
아침에 computer를 켜고 이메일을 보면, 이메일 box가 하나가득 차있다.

처음 KOSTA를 섬길때,
그 이메일들을 정신없이 처리하면서 ‘아… 나도 뭔가 의미있는 섬김을 하는구나’ 하는 마음에 뿌듯했었다.

어느정도 지나서,
그 이메일들을 처리하면서 ‘아 정말 일이 많구나. 그렇지만 부지런히 성실히 하고야 말리라’ 하며 이를 악물고 했었다.

요즈음은,
이런 저런 이메일을 잔뜩 보내오는 우리 간사님들의 얼굴을 떠올린다.
아… 이 이메일들을 이렇게 쓰고 일을 하느라 얼마나 다들 바쁠까.
이 소중한 섬김… 하나님 나라를 위한 이 순수한 마음…
아… 정말 감동이다.

이메일 박스에 밀려있는 이메일이…
오늘 아침 무척이나 사랑(?)스럽다. ^^

마음의 평화

“예수의 평화, 세상을 향한 용기” 라는 주제의 conference를 준비하면서,
내가, 내 마음의 평화를 얼마나 쉽게 빼앗기는지 하는 것을 발견한다.
참으로 아이러니이다.

잠시 눈을 감고, 주님께서 내게 평화를 주셨음을 기억하고,
그 무엇도 나로부터 그 평화를 빼앗아갈 수 없음을 인정하면,
평화를 누리게 되지만…

일에 쫓기면, 해야할 일에 눌려 두려워지면…
정말 신속하게 그 평화를 잃어버린다.

그.러.나.
내게는, 평화가 있다.
아무것도 나로부터 그 평화를 빼앗아갈 수 없다.
상황이 나를 짓눌러도,
내 부족함으로 내가 허덕일때에도,
도저히 없어질 수 없는 평화가 있다.

평화의 주인이신 주님이… 참 좋다.

Slow Down

어제의 QT 본문은 출애굽기에서 안식일에 관한 것이었다.
안식일을 지키며 하나님을 기억하라고 하신 내용.

아마 수십번 읽은 본문일텐데…
유난히 어제 하루종일 그 내용이 머리에서 맴돌았다.

안식일을 기억해라.

“안식일을 기억해라”라는 말을 할때 흔히 하는 접근은 종교적인 규례로서 그날은 더 religious해지라는 것으로 생각하기 쉽고, 나 역시 그랬던 것 같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날 말씀하시는 것은… “쉬라”는 것이었다는 사실이 더욱 새롭게 다가왔다.

이집트에서 나와 사막에서 생활을 하자면, 얼마나 이스라엘 백성들이 할일이 많았을까.
주님께서는 그런 사람들에게, 쉬라고 말씀하시는 것이었다.

쉬어라. 쉬면서 네가아니고 내가 너를 지키고 있음을 보아라.
너를 통해 하나님 나라가 확장되는 것이 아니고, 내가 그 일을 행하고 있음을 믿어라.

참된 휴식은 그 하나님 안에 거함으로써 가능하다는,
수백번도 더 들은 그 명제가… 더 마음 속에 다가온다.

사막 한가운데에서도 쉴 수 있었다면,
내가 아무리 바쁘게 사는 상황에 있더라도,
주님과 함께 휴식할 수 있을텐데.

그나저나,
주님께서는 장난을 좀 치신다.
어제 아침 그렇게 안식에 대한 말씀을 주시더니…
하루종일 정신없이 뺑뺑이를 돌리셨다. -.-;

수고하는 우리 간사님들…

내가 처음 KOSTA 노가다를 시작했을때,
정말 하도 기가막혀서 말이 안나왔다.
세상에 이렇게 많은 일을 나같은 사람에게 턱 맡겨두고 저 선배님들은 저렇게 나몰라라 할까.

너무 일이 많아서… 아니 이렇게 많은 일을 하면서도 과연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할까 하는 고민을 참 많이 했었다.

이제는 그렇게 지낸지도 벌써 10년이 넘었다.
이제는 그저 그러려니… 하고 생각을 하면서도,

막상 그렇게 함께 미국 전역에서 수고하고 있을 간사님들을 생각하면 눈물이 핑 돈다.

월급을 받는 것도 아니고,
이 일을 통해서 자신의 이름이 드러나는 것도 아니고,
무엇인가를 이루었다는 성취감 조차도 누릴 수 없을 만큼 하찮은 일들이 대부분인데…

이 일을 그렇게 다들 열심히 한다.

우리 주님께,
우리 간사님들의 이 헌신과 수고를 절대로 이땅의 싸구려 것으로 갚지 말아달라고,
그러나 꼭 기억해 달라고…
이 순수한 헌신과 수고가 “하나님 나라”를 위한 것인만큼,
이 섬김을 통해 하나님 나라 복음이 반드시 제대로 선포되게 해 달라고 기도한다.

이런 이들을 만나게 하신 주님께 눈물로 감사한다.

내 동생의 생일

오늘은 내 동생의 생일이다.

영어로 “내 여동생” 이라는 표현을 할때,
my little sister 라고 이야기하기도 하는데… (약간 어린아이식의 표현이라고나 할까)
내 동생은 정말 내게 있어 계속 my “little” sister 이다.
뭐 키가 그리 큰 편이 아니어서 내게 little sister 이기도 하지만,
그저 내 마음에 동생의 모습이, little 하게 비추어지고 보여왔다. 
그러나,
최근 1-2년의 기간 동안 어쩌면 내 동생이 그저 little 한 사람이 아님을 재발견하게 된다.
내 동생이 70살, 80살이 되어서도 여전히 내게는 little sister 이겠지만,
그래서 언젠가 내 동생이 정말 어리던 시절 그랬던 것 처럼… 가끔 장난삼아 장난감 인형도 사주고 뭐 그럴지도 모르지만,
그저 작은 내 동생이 아니라,
작지만 깊은 혹은 작지만 풍성한 그런 사람으로 하나님께서 빚어가시는 기대가 참 크다.

작년에도 이맘때쯤…

작년에도 이맘때쯤,
시간이 너무 없고… 할일은 많고….
매일 이메일 폭탄 속에서 살고…
저녁이면 “내일은 오늘보다는 좀 더 효율적으로 살아야지… 이렇게는 도저히 안되겠다” 생각했다가..
그 다음 날 저녁에는 “아… 진짜 내일은… “

이렇게 살다보니,
도저히 블로그에 글을 쓸 시간이 없었다.

그러나,
블로그에 쓸 글을 생각하며 잠깐 10분 정도 마음을 가라앉히고 글을 쓰는 것이 실제 내가 여러가지 생각을 가다듬는데 도움이 됨을 깨닫는다.

물론 기도를 통해서 마음의 평화를 얻고,
말씀 묵상으로부터 오는 용기를 얻지만…

잠깐 extra 시간을 사용해서 글을 쓰는 것이…
오히려 다른 시간을 더 효율적으로 만드는 듯 하다.

올해도,
아… 도저히 시간이 없다…
이렇게 살고 있지만… 블로깅은 멈추지 않는다. ^^

가장 바쁠때, 반가운 손님

그저께 밤에는,

한국 IVF의 대표이신 김중안 간사님과 IVF 학사회를 맡게되신다는 문 간사님이 방문하셨다.
김중안 간사님을 마지막으로 만났던 것이 아마 4-5년 전이 었던 것 같은데…
저녁을 함께 먹고,
정말 긴~ 시간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한국의 학생들 이야기, 미국의 학생들 이야기, 학생 사역의 흐름, 한국 교회의 움직임, 한국의 정치적 경제적 상황과 복음, 미국내 한인 유학생들의 동향에 대한 이야기, 영성 신학에 대한 이야기, 기독지성에 대한 이야기, 새로운 세대를 섬기는 패러다임에 대한 이야기, 한국 IVF와 KOSTA가 함께 동역할 수 있는 여러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개인적인 삶 이야기까지.
이야기를 나누며 감정이 격해져서 가슴을 치며 안타까워 하기도 하고, 언성을 높이며 한국 사회에서 혹은 미국사회에서 경험되는 불의에 대하여 분노를 표하기도 하고, 함께 섬기는 이 일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하실 일에 대한 소망과 기대로 말을 더 이상 잇지 못하고 침묵 속에 있기도 했다.
저녁을 먹고, 새벽 2시 반이 넘도록 계속 이야기를 했으니… 
40대 아저씨들이 정말… 엄청나다~
김중안 간사님과 이렇게 밤 늦게까지 이야기해보는건 정말 7-8년만의 일인 것 같다.
DC에서 족발 먹으며… 열띠게 이야기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이렇게 한결같이 같은 마음으로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헌신하는 사람을 만나는 것은 참 커다란 힘을 제공해 준다.
너무 바빠서 참 몸과 마음이 힘든 날이었지만…
저녁에 이런 소중한 만남을 가질 수 있게 해주신 하나님의 배려에 감사드렸다.
그리고 김중안 간사님의 사역과 삶과 섬김을 위해서도… 비몽사몽간에 기도하다 잠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