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나의 2013 새해 바람 (5)

지난해 말,
내가 내 가족을 빼고는 가장 아끼는 몇 사람들과 이메일을 하면서 다음과 같은 내용을 쓴 적이 있었다.

지금 제 모습을 보면, 마치 레드불과 같은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

제 영향을 받으면 잠시 힘을 반짝 내는데는 도움을 주지만, 오히려 그것 때문에 몸과 마음을 상하게 만드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돌이켜보면, 한때는 저도 부족하지만, ‘녹용 보약’과 같은 사람이었던 적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효능이 좀 딸리는 보약이긴 했지만, 그래도 제 영향을 받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그 마음에 소중한 생명을 담고 살게되는 것을 자주는 아니어도 가끔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제 모습은, 몸을 망가뜨려가며 잠시 힘을 내게하는 레드불과 같은 모습입니다. 자극적인 맛과 효능의 레드불 말입니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
내가 최선을 다하되, 하나님께서 열매를 맺으실 것을 기다리는 참을성을 갖지 못하고,

조바심을 가지고 내가 끝장을 보고자 했던 내 자세가 가장 큰 문제가 아니었을까.

새해엔,

내 안에 있는 독성을 빼내고,

덜 자극적이더라도 깊이 있고 영속하는 효능이 있는 녹용 보약과 같은 사람으로 바뀌어가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