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을 듣고 듣고 또 듣고 싶은데…

“복음”은 천사들도 보고 또 보아도 감탄하는 신비라고 했다. (벧전 1:12)
여기서 천사들이 보고 싶어 한다는 표현은, 영어로 lust(음욕)으로 번역될 수 있는 단어라고 했다.
그만큼 중독성있으면서도 신비한, 들어도 들어도 또 듣고 싶은 이야기라는 것이겠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예전엔… 매우 거칠고 세련되지 못한 형태이긴 했으나,
교회에 가면 늘 그 ‘복음’을 들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적어도 내가 느끼기엔 그렇다.)
비록 그 복음의 내용이 매우 제한적이고, 다소 치우친 부분도 없지 않았고, 또한 대단히 환원주의적(reductionistic)한 것이긴 했으나,
정말 어떤 때는… 맨날 교회오면 저 얘기야… 라는 생각이 들만큼 그 복음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같다는 기억이 있다.
(그리고 놀라운건, 그 똑같은 얘기에 매주, 매일, 맨 앞에 앉아서 감탄을 하며 경청했던 할머니들이 계셨고.)

그런데,
요즘은 정말 그 복음의 이야기를 교회에서 듣기 어렵다.
복음에 헌신해라, 복음이 최고다, 하나님께서 잘 돌보아 주신다, 복음에는 이런 유익이 있다, 복음은 이런 것에 대한 해답이다, 복음을 적용하면 이렇게된다.. 등등의 이야기는 하는데…
막상 그 복음이 무엇이냐 하는 이야기는 그렇게 많이 듣지 못하는 것 같다.

정말 “복음설교”를 쌈빡하게(!!) 들어 본적이 언제였던가.
정말  복음설교를 제대로 하는 설교자를 꼽아보라면… 누구를 생각해볼 수 있단 말인가.

아무도 그 영광스러운 복음… 내가 듣고 듣고 또 듣고 싶은 그 복음의 이야기를 내게 해주지 않아…
내가 말씀을 열어… 자꾸 읽고 읽고 또 읽는 것 이외에는 방법이 없는 것 같다.

복음의 이야기만…
한동안 내내 들어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정말 좋겠다.
내가 다 아는 얘기, 이미 다 들어서 통달한 이야기인것 같지만…
또 다시 들으면 또 다시 신비한… 그 복음. 

One thought on “복음을 듣고 듣고 또 듣고 싶은데…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