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2013 새해 바람 (21)

전면적 재수정?

다시 20년 전으로 돌아감?

내 새해 바램을 적어놓고 보니,

마치 내가 지난 10-15년 동안 내 신앙의 여정을 다 부정하다시피 하고,

다시 20년전의 내 모습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것처럼 쓰여진 것 같다.

그렇지만,

분명히 그건 아니다.

지난 시간동안,

내 모든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참 내게 신실하셨다.

내 모든 발걸음과 함께 해 주셨고,

하나님에 대해 무지한 나같은 사람에게 당신이 어떤 분이신지를 알려주시는데 쉬지 않으셨다.

그렇지만, 늘 그렇듯이…

나는 하나님의 선하신 의도와는 관계없이 막나가는 성향이 다분한 사람이다.

이제 잘못 나아온 내 궤도의 일부를 수정하고 싶은 것 뿐이다.

이 과정을 지내면서, 겉보기에는 내가 그리 많이 다른 모습으로 나타나지 않을지도 모른다.

또, 이 과정이 생각보다 긴 시간이 걸릴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내게 신실하셨던 주님을 바라보면서…

이 transition을 주님께 맡겨본다.

2 thoughts on “나의 2013 새해 바람 (21)

  1. 키에르케고르가 말했던가요?? 20대초반의 청년이 인생은 허무한 것이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자기 기만이 되지만, 인생의 후반기에 접어든 노인이 그렇게 말한다면 그것은 진리가 되는 것이라고… (뭐 대충 그런 이야기였던것 같네요 ㅎㅎ) 20년전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해도 그것이 가지는 무게는 참 다를것 같습니다.

    • 감사합니다.
      그런데, 20년전 생각으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다는게 솔직한 제 생각입니다. ^^
      제가 어리고 철없던 시절…. 나름대로 열심히 살긴 했지만,
      돌이켜보면 정말 생각이 많이 설익었었거든요. ㅎㅎ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지금 제 생각도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게 기대가 되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두렵기도 합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