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ent – 내 묵상 (2)

내 신앙에 영향을 끼친 분들중에는 목회자들도 있지만, 평신도들이 더 많다.
단순히 그분들의 신앙에 영향을 받았을 뿐 아니라, 신학도 영향을 많이 받았다.
그중에는 ‘평신도 설교자’라고 일컬을 수 있는 분들도 있다.

내 평생동안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설교를 꼽으라면,
대학교 4학년때, 김인수 교수님이 내가 다니던 대전의 작은 개척교회에 오셔서 하셨던 설교가 top 3 안에 들어간다.

나는,
어떤 의미에서 평신도들이 그렇게 섬기는 것이 자연스러운 norm인 것으로 여기며 20대 초반을 보냈다. (지금 생각해면 큰 blessing이었다.)

후에 코스타를 섬기면서,
‘평신도 설교자’를 찾으려고 참 노력을 많이 했었다.

그런데,
그 평신도 설교자들이…
손봉호-이만열-김인수 교수님 세대 이후에는 정말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 아래 세대로
강영안 교수님이나 그리고 더 아래로는 장평훈 교수님 같은 분들이 계셨는데,
그보다 더 아래세대로는 거의 씨가 말랐다고 느껴졌었다.
(잘 몰라서 그런이유도 크겠지만…)

어쩌다 평신도가 설교한다고 하는걸 들어보면,
자기자랑을 ‘간증’이라는 이름으로 이야기하는 수준이었고,
성경 말씀을 풀어서 이야기하는 설교자를 찾는 것은 정말 어려웠다.

왜 그런걸까?

꽤 오랜시간 그런 고민을 했었다.
아직도 해답이 있는 것은 아닌데…
한가지 내가 가지고 있는 hypothesis는,
50년대생 후반 정도부터는…
신앙 리더들의 신앙이 대학생 선교단체나 대형교회의 ‘프로그램’에 의해서 길러진 사람들이 다수라는 것이다.

예전 사람들은,
말하자면 프로그램, 제자훈련 그런거 없는 상황 속에서,
나름 성경 읽고, 그거 들고 사람들에게 전도하고, 교회에서 교사하고, 그러다가 혼자서 더 성경 연구도 하고… 그렇게 자란 반면, (물론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그 아래 세대 사람들은,
짜여진 프로그램에 의해서 키워진 사람들이다.

그래서,
그 프로그램이 제공하는 좋은 resource를 공급받기는 했지만,
그 프로그램을 넘어서 더 성장하는 일이 극히 드물게 되었고,
그러면서 자기가 개인으로서 missional하도록 성장하는 일이 더 어렵게 되었다는 것이 내 한가지 가설이다.

@ 금년 코스타주제랑 무슨 연관이 있는 얘기냐고 물으실 분들이 있겠지만,
결국 missional하게 된다는 것이 어떤 것인가 하는 고민이 The sent의 주제와 가장 잘 align된다고 보여 missional 한것에대한 생각을 많이 나누어보려고 생각중이다. ^^


Comments

The Sent – 내 묵상 (2) — 2 Comments

  1. 같은 맥락에서 볼수 있을 듯 한데, 최소한 제 주위의 작은 샘플을 볼때에는 그 이후 세대는 아주 많은 분들이 목회자/신학자의 길을 걷고 계신 것 같아요. 평신도 사역을 지지하는 분으로 남아있기는 하지만, 본인이 그 길을 걷고 계시지는 않은 것도 큰 영향이 아닐까 싶습니다.

    • 평신도 리더가 될 사람들이 목회자가 되었다는 분석에 대해 한편 공감하면서도,
      그것이 dominant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심지어는 그렇게 목회자가 된 사람들도,
      목회자 그룹에서 진정한 의미로…
      상황이나 체제에 함몰되지 않고 creative하면서도 proactive하게 ,사는 사람들을 찾기가 참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요.

      목회자 설교자를 우리가 찾고자 할때에도,
      그런것이 참 힘들지 않았습니까.
      건강한 신학을 가지면서도,
      체제나 상황에 함몰되지 않은 건강한 목회자.
      거기에 communication/delivery,
      건강한 사역 track record,
      학생들을 사랑하는 마음,
      그외의 여러가지 integrity 등등을 고려하다보니..
      정말 목회자 설교자 찾는 것도 계속 힘이 많이 들지요.

      평신도 설교자가 부족하다는 것을 쓰긴 했지만,
      평신도 설교자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는…

      missional한 영적 리더가 부족해지는 현상이라고 정리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