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ent – 내 묵상 (6)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나라를 만들어가신다는 이야기를 할때, 빠질 수 없는 것은 ‘성령’이다.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이니, 당연히 삼위 하나님중 한분이신 하나님의 영이 주도해서 하시는 것이 당연하다.

성령에 대한 이야기는 하도 치우치게 접근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성령이야기만 나오면 괜히 신경이 곤두서고 긴장하게 되는 것 같다. (적어도 나는 그렇다.^^)

가끔 어떤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다보면,
열정적으로 헌신해서 살기도 하고, 하나님을 사랑하기도 하고, 아는 것도 많은데,
성령에 이끌리어 살고있다는 생각을 하기 어려운 경우를 만난다.

내가 적어도 경험하기에,
성령을 가장 깊이 인정하면서 살게하는 것은, 복음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복음을 이야기할 때이다.

심한 개인적인 crisis를 겪고 있는 non-Christian에게, 그 사람의 아픔을 공감하면서 복음을 전해본적이 있는가?

너무 마음이 아파서, 좀 하나님을 믿을 수 있으면 좋겠는데… 믿어지지 않아서 힘들어하는 사람과 성경공부를 해본적이 있는가?

자기는 예수님 믿는다고 하는데 돌아서면 바로 신앙 없는 사람과 같이 행동하는 사람에게, 사실 네가 정말 복음을 믿는 것이 아닐지 모른다고 challenge 하며 정말 복음을 깊이 나누어본 적이 있는가?

만일 이런 경험들이 있다면,
사람이 변하지 않는 것이 안타깝고 가슴이 아파서, 발을 동동구르면서, 성령께서 일하시길 기도해보았을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성령께서 그렇게 일하셨을때, 내가 그렇게 많이 노력했음에도, 이것이 내가 한 일이 아니라 성령께서 한 일임을 겸손히 고백할수 밖에 없는 경험을 해 보았을 것이다.

나는 복음전도가 사회참여에 우선한다는 식의 argument를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개인전도의 영역 뿐 아니라, 공적인 신앙의 영역, 그리고 non-religious한 일상생활에 이르기까지,
성령께서 하시는 일에 의지하면서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것이 중요함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하나님 나라, 복음, 세상을 변혁함, 말씀, 정의를 하수같이, 약자를 위한 섬김…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서… (그리고 무엇보다 내 자신을 보면서)
가끔은…
정말 저 사람들이 그 주도권을 성령님께 드리면서 이야기하는 것이 맞는 걸까 하는 의구심이 들때가 있다.

missional한 모델을 찾아내는 중요한 작업은,
사도행전과 같은 초기 기독교 공동체의 모습에서 해볼 수 있다.
그런데… 사도행전은 성령께서 하시는 일로 가득 차 있다.

나는, 이 시대에 missional한 자세를 찾아내는 매우 중요한 key가,
성령을 따르는 자세를 회복하는 것에 있지 않는 하는 생각을 한다.

성도 개인 안에서 성도를 이끌어가시는 성령님,
공동체 속에서, 그 공동체의 마음을 붙드시고 인도하시는 성령님.

뭔가 중요한 것은 놓치고 있는 것은 아닐까.

4 thoughts on “The Sent – 내 묵상 (6)

  1. 제가 잘못 읽었을지 모르지만,
    졸개님의 The sent 주제 묵상을 흐르는 하나의 아이디어가 ‘힘빼기’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하나님나라의 builder가 아니라 worker라는 묵상 (겨자씨비유, 누룩서말비유 등 떠오르며 공감…)

    *하나님의 주도권과 성령을 의지함이라는 묵상,

    *그리고 목표 방향 깃발이라기 보다는 사랑 희생 겸손이라는 묵상

    다 제게는 ‘힘 좀 빼 그리고 맡겨’ 하는 것 같이 들리네요.
    요새 골프치시나요? ^^(하긴 힘빼기는 골프만의 격언은 아니죠?- 골프 안치는 일인..^^)

    • 우아, 새 보금자리에는 잘 정착하셨나요?
      오랜만입니다. ^^

      그러고보니, 제가 쓴게 그렇게 보여지네요. ㅎㅎ
      의도하고 그런 방향으로 쓴건 아닌데요.

      아마 다음주에 계속되게 될 글의 tone은 힘빼기쪽은 아닐것 같긴 합니다.
      현재로서는 아마 대충 15회 정도까지 계속될 것 같은데요…

      저 골프는 안(못) 칩니다. ^^
      몇년전에 골프 연습장에가서 한번 해봤는데, 계속 땅만 파고, 공은 못치고…
      아… 이건 내가 할건 아니구나. 그냥 완전 포기했습죠. ㅋㅋ

    • 제 블로그의 몇 안되는 고정독자(?)중 한분이신데,
      제가 가서 이사짐 나르기는 못하더라도,
      소식 정도는 알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ㅎㅎ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