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 후기 (4)

이번 출장을 처음 계획할땐, 나름대로 좀 널럴하게 짰었다. ^^
뭐 가서 놀겠다고 작정을 했던 것은 아니었고, 일단 좀 여유있게 짜고나서 혹시 더 필요한 meeting들을 더 채워넣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막상 출장 일정이 잡히고 나니… 회사에서 사람들이,
야… 너 한국이랑 일본 간다면서? 가는 김에 이 회사도 한번 들려보지?
가는 김에 이 도시도 한번 들려보지?
가서 이 project에 대한 것도 한번 얘기를 해보면 어때?

우…씨….
이 인간들이, 자기 하는 일 아니라고…

그래서 결국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빡빡한 일정이 되고 말았다.

뭐 그렇지만…
원래 내가 그렇게 널럴하게 계획을 하면서, 만일 하루쯤 한국에서 시간이 빈다면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뭐 그런 상상을 혼자서 해본 적이 있었다.

먼저 머리 속에 떠오른 것은 ‘연극’ 이었다.
아… 그래… 요즘도 연우무대 뭐 그런 극단들이 있나. 나머지는 극단 이름도 생각도 안나네.
그리고서 생각해보니, 내가 한국 연극을 본건 벌써 25년이 훨씬 지났군.

그.런.데. 이에 웬일?
졸지에 한국에서 하루가 비었다!
원래 일본에 가려고 했던 날에, 일본에 태풍이 오는 바람에 한국에 하루 더 묶이게 되었다.
그럼… 한번 대학로로 혼자서 가볼까?

그런데…
California 쪽에서 작은 일이 하나 터졌다.
그래서 그거 오전에 주섬주섬 좀 수습을 하고 이메일 몇개 날리고…
오후가 되니… 하악.
웬만하면 나갈 엄두가 나질 않았다.
날씨가 장난 아니게 더운 지라.

이걸 어쩌나… 하다가 결국 시간을 놓치고,
그냥 그날 집에서 퍼질러 앉아서 있다가 동네 한바퀴 돌고 편의점에서 캔커피 사먹고 왔더니만 완전 땀 범벅.
그렇게 오후 보내고,
일찍 퇴근한 동생하고 맛난거 사 먹었다.

결론: 내가 못노는 가장 큰 이유는 게으르기 때문이다. ^^


Comments

출장 후기 (4) — 4 Comments

  1. 잘 놀지를 못하시는것이 게으르기 때문으로 생각하시는것을 보면 노는것을 놀이로 생각하기 보다 ‘놀아야 하는’ task로 생각하시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학창시절 농담삼아 공부 잘하는 방법 가르쳐 준다고 무슨 비법 가르쳐 줄것처럼 하면서 결론은 국,영,수 기초부터 탄탄하게 공부해야 한다는 진리(?)를 이야기하는 것 것처럼
    ”잘놀고 막 노는것’에도 기초가 탄탄하게 쌓인 내공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잘 못 노시는것이 혹시,게으름 보다는 노는것에 대한 기초가 쌓여 있지 않아서가 아닐지요.

    저도 기초가 탄탄하지 못하여 노는것에는 어려움이 없지만 재미지게 노는법에는 초짜이긴 합니다.

  2. 제대로 놀러면 일단 calendar에 (노는시간과 장소 그리고 reminder까지 넣어서) “busy”로 콱!! 박아놔야…

    • 맞슈미다!!! 🙂
      calendar에 조금이라도 빈 구석이 있으면 사람들이 개떼처럼 달려들어서 뜯어먹느라…. ㅋㅋ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