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신기한 일이다

적어도 미국 코스타에서 주제를 정하기 위해 간사들이 brain storming을 하기 시작했던 것은 아마도 2001년 “낮아지신 예수, 섬기는 그리스도인” 부터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후 이래저리 주제를 정하는 작업에 직접, 간접적으로 연관이 되어왔었다.

그러면서 지난 20년정도의 기간동안, 코스타의 주제들은 내 신앙과 신학을 define하는 역할을 해 주었다.
매해 그 주제에 대한 나름대로의 공부와 묵상을 꽤 열심히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었다.

그런데,
이게 그냥 논리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방식으로 깨달음이 올때가 많이 있었다.
이상하게 집회를 준비하면서 7월 초에 가까와지면 그 주제에 대한 여러가지 깨달음들이 쏟아져 들어오는 경험을 자주 하곤 했다.
무릎을 탁 치며 감탄을 하기도 하고, 등골이 오싹해지는 전율을 느끼기도 했었다.
왜 꼭 이 기간에 그런 깨달음들이 몰려들어오는지 논리적으로는 이해하기 어려웠다.
그냥 하나님께서 섬기는 사람들에게 부어주시는 특별한 은혜려니… 하는 것 이외에는.

금년에는 마지막까지 이번 집회를 참석할까 말까를 놓고 고민이 많았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다. 직장문제가 좀 걸려 있는 것도 있고. (직장 문제에 대한건 다음주 지나고 이 블로그에 한번 정리해서 써보려고 생각중이다.)

그래서 마지막까지 비행기표를 끊지 못하고 망설이다가, 결국 지난주 초가 되어서야 마일리지로 비행기표를 끊었다.

그런데 정말 신기한건,
비행기표를 끊은 그 날 밤부터 갑자기 ‘믿음’에 대한 여러가지 깨달음이 몰려오는 거다.
때 마침 이어지던 히브리서 말씀 묵상을 통해서, 어떤 사람과의 대화를 통해서, 우연히(?) 듣게된 어느 선교사님의 선교 보고를 통해서…
정말 마치 소나기가 내리듯 그렇게 깨달음들이 몰려들어왔다.

나야 뭐 특별히 이번 집회 기간에 하는 것도 없고… ^^
(아, last minute에 성경공부 그룹 하나 땜빵을 이틀동안 하게 되긴 하다)
그렇게 생각해보면 나는 꼭 집회를 섬기는 사람이라고 볼것도 아닐텐데….
하나님께서 이런 은혜를 베풀어 주시는것 보면 참 신기하다.

간절히 바라는 것은,
내가 지난 10일여동안 등골이 오싹해지도록 깨달아진 그런 경험이…
참석하는 훨씬 더 많은 사람들에게 있는 것이다.

다음 한주 블로그 쉽니다.
7월 8일에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꾸벅~

‘믿음’이라는 뱃지

N T Wright이 아주 자주 쓰는 말 가운데 하나는,
신약백성들은 ‘믿음’이라는 뱃지를 가진 백성이라는 말이다.

N T Wright은 믿음을,
하나님 나라 백성이 되는 통로라고 이해하기 보다는,
하나님 나라 백성이 가지는 표지라고 이해하고 있는 것 같다.

나는 정말 오랫동안 그게 잘 이해가 되지 않았다.
아니 믿음이라는게 어떻게 표지가 되는 거지?

그런데…
최근에 들어서야 비로소 믿음이라는 것이 뱃지가 될 수 있음이 깨달아지고 있다.
그리고 그걸 바탕으로 지금 한참 진행중인 히브리서를 읽으니 훨씬 이해가 잘 된다!

아… 이렇게까지 이해가 늦어서야…

한편 내가 믿음이라는 것을 너무 좁게 정의하고 있었구나 하는 깨달음이 새롭게 확~ 다가오고 있다.

믿음의 기도? 기도의 믿음?

지난 주에 어떤 사람을 위해 기도하는데 유난히 그 기도가 특별하게 느껴지는 일이 있었다.
나는 소위 ‘영적은사’ 이런게 있는 사람이 아니어서, 소위 ‘신비한’일들은 내게 잘 일어나지 않는다. ^^

지난주의 그 기도는 게다가 뭐 특별한 기도도 아니었고, 걸어가는중에 그냥 그 사람 생각이 나서…
잠깜 멈춰서서 그 사람이 하나님 마음에 합하게 잘 쓰여지게 해달라고 짧게 기도를 했었다.
그랬더니 갑자기 내 마음이 요동치면서 울컥 해지면서 온 몸에 전율이 왔다.
허 참… 이게 뭐람.

이번 주 초에 그 사람과 연락을 할 일이 있어 이메일을 하다가,
아참, 지난주에 그런 일이 있었다…고 이야기를 하니.
마침 지난주에 그 사람의 상황이 좋지 않았고 정말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나 같이 둔감한 사람은,
내가 기도를 해놓고도 그것도 잊어버리기도 하고…
하나님께서 어떤 기도를 원하실때 그걸 싹~ 무시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하나님께서는 여전히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과도 기도라는 신비한 방법으로 연결되게 하시기도 하고,
여전히 하나님께서 우리가 눈에 보이지 않는 방식으로 우리들을 엮고 계시다는 것을 보이실때가 있다.

그게, 그냥은 보이지 않는데… 믿음이라는 눈으로 보면 보이는 거다.

나처럼 믿음이라는 것이 체질상 잘 맞지 않는 사람은 믿음을 가지고 기도하는게 참 쉽지 않다.
믿지 못하겠는데 어떻게 믿음으로 기도하라는 건가.

그러나 그 믿음과 관계 없이 그냥 기도를 하고나면,
눈이 열려 믿음의 세계가 보이는 경험을 하기도 한다.

가슴에 있는 이야기

계속 ‘믿음’에 대한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 있다.
게다가 지난 주말을 거치면서 말씀 묵상 본문도 히브리서 11장을 넘어갔다.
머리 가득히 믿음에 대한 생각들을 하고 있긴 한데…
그 머리 속에 있는 생각을 풀어내고 싶은 마음이 없진 않지만,
그렇게 머리 속에 있는 생각들을 정리하다가 마음에 담겨지는 것을 풀어보고 싶은 마음이 더 많이 생긴다.

그건 머리에서 입으로 뽑아내어 나오는 말이 아니라,
가슴에서 입을 통해서 터져나오는 말들이다.

믿음을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정말 필요하고,
그것이 많은 도움을 준다고 확신한다.

그러나, 믿음을 가슴으로 이야기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전하고자하는 믿음이라는 것에 큰 구멍을 낸 상태로 전하는 것일것 같다.
탄식과 눈물과 탄성과 전율이 결국 믿음을 설명하는 강력한 도구가 되지 않나 싶다.

믿음에 대한 이야기가 나누어질 다음주를 생각하며…

믿음

어제 저녁,
근처 어느 교회에 NK에서 오랫동안 살고 계신 선교사를 만날 기회가 있었다.

이분이 이야기하는 방식은 이런거였다.

사람들이 우리보고 많이 힘들거라고 했지만, 별로 그렇지 않았다.
하나님께서 새로운 길들을 열어주셔서 우리는 잘 지냈다.
우리가 생각하지 못하는 일들이 하나님께서 하셔서 지금은 새로운 일들이 열리고 있다.

그분이 계신 곳의 특수한 상황들 때문에, 들었던 자세한 이야기를 쓸수는 없지만,
사실 객관적으로 이분이 겪었던 일들은 정말 황당하고 암울한 상황이었다.
하려고 했던 일들이 막히고, 상황이 악화되어서 당장 아주 가까운 장래도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상황이었다.
벌어진 상황에 대한 걱정도 걱정이지만, 정말 안전할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정말 클 수 있는 상황이었다.
아마 나 같으면, 이런 저런 상황을 분석하다가 많이 비관적이 되어 완전 기가 죽어 있었을 것 같다.

그런데,
나라면 왕창 비관적일 것 같은 상황에서,
그분은 그렇게 많이 힘들어하지 않고, 새롭게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하나님을 그냥 신뢰했다고 이야기하시는 거다.

똑같은 상황을 두고, 나 같은 사람은 비관적인 막다른 골목으로 보지만,
그분은 하나님께서 열어주시는 새로운 기회로 보는 거다.

믿음이란,
벌어져있는 상황을 다른 눈으로 해석하는, ‘다른 관점’을 갖는 것이라는 생각을 다시 되뇌이게 되었다.

그리고,
늘 내가 뭔가를 늘 control하면서 살아야하는 상황 속에서 사는 나 같은 사람은,
늘 하나님의 control을 신뢰하면서 엄청난 불확실성 속에서 사는 그 선교사님의 믿음을 갖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하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내가 믿음이 형편없는 것은,
한편 내가 많이 따지고 분석하는 성향이기도 하지만,
내가 평소에 살면서 하나님을 신뢰하면서 사는 상황속에 나를 밀어넣고 있지 않기 때문이기도 한거다.

어울리지 않는 세팅

지금 내가 토쿄에서 묵고 있는 호텔은 Grand Hyatt Tokyo라는 호텔이다.
Roponggi 라는 지역에 있는 호텔인데, 이 호텔은 Google Tokyo office가 있는 건물에 바로 옆에 연결되어 있어서 그런지 Google 직원들에게 조금 싸게 주는 듯 하다.
보통 인터넷에서 찾아보면, 싸게는 400불, 비싸게는 하룻밤에 700~800불까지도 한다.

이곳 Roponggi라는 지역은 토쿄에서 꽤 비싼 지역중 하나이다.
토쿄는 어디든 다 비싸긴 하지만.
토쿄에서 주로 외국인들이 많이 모이는 곳이고, 나이트클럽같은 것도 이 동네엔 많다.

 

비싼 지역에 있는 무지하게 뽀대나게 생긴 건물에 Google Tokyo office가 있다. Roponggi Hill의 Mori Tower 라는 곳이다.

 

이 건물에 여러층을 Google이 쓰고 있고, 내 기억이 맞다면 Apple Tokyo office도 이 건물에 있었다. 거긴 한번도 가 볼 기회가 없었지만,

이 동네엔 그리고 사람들이 다들 옷도 진짜 잘 입고 다닌다. 남자건 여자건 간에.
좋은 차들도 많이 보이고.

평소 나 같으면 교통비 1~2불 아끼느라 몸쓰는걸 당연하게 여길테지만,
여기에선 시간을 아끼기 위해 툭하면 택시를 타고 다닌다.

음식도 어떤땐 혼자서 스시집에 들어가서 한 60불어치 먹고 나오기도한다.
평소엔 6불짜리 사먹는것도 주저주저 하는데. ^^

이렇게 호화롭게 한 일주일 보내면 그런게 내게 어울리지 않는다는걸 살짝 까먹을때가 있다. 그냥 그런걸 당연하고 자연스럽게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나는 하룻밤에 300~800불짜리 호텔에 내 돈 내고 잘 가능성은 없는 사람이고,
혼자서 멋부리며 비싼 스시집에서 한끼 거하게 먹지도 않을 것이고,
이 동네 사람들이 많이 그러는 것 처럼 비싼차를 타는 사람도 아니다.

이런 곳에 이렇게 있는건 나랑 잘 맞지 않는 세팅인거다.
문득 이런 생각을 하면서 이곳에서 이러고 있는게 뭔가 살짝 부담스러워졌다.

다음에 이렇게 출장올 일이 있으면 살짝 조금 더 싼 곳을 찾아서 머물러봐야겠다.

자동 변기

일본 호텔에 있는 화장실 변기
안으로 들어가면 자동으로 뚜껑이 척 열리고, 여러가지 operation을 옆에 붙어있는 control panel에서 다 할수 있도록 되어 있다.

내가 내 돈주고 왔다면 묵지 않을 비싼 호텔에 묵다보니, 별의 별것이 다 있군.

앗! 출장!

이번 주일저녁에 오랜만에 출장을 또 떠난다. 두주 일정.
이번 출장은 살짝 널럴한 편이다. ^^
일본에서는 중요한 미팅이 두개 있는데, 바로 붙여서 일정을 잡지 못해, 중간에 뜬 시간에는 그냥 work from Japan을 하게 되었다.

출장을 갈때마다 가기 싫은거 억지로 간다고 투덜거렸는데,
이번엔 그런 불평을 좀 덜 하게 되었다.

가만히 보니, 내가 마지막으로 international business trip을 한게 작년 9월이었다.
한동안 꽤 널럴하게 살았던 모양이다.
2012년 이후, 이렇게 출장을 적게 간 기간이 또 있었던가.

두주정도 블로그 update 잘 못할 예정입니다. -.-;
다녀와서 뵙겠습니다. 꾸벅~^^

찬송가

요즘 벌써 몇주째 찬송가를 귀에 달고 살고 있다.

물론, 내 특유의 비판적 생각 때문에…
이런건 좀 신앙에 대한 해석이 치우친거 아닌가 하는 삐딱한 마음을 갖기도 하지만,
아… 그래… 신앙에서 이런걸 참 많이 잊고 살고 있구나 하는 생각도 많이 하면서 듣고 있다.
예전에 성가대하면서 불렀던 찬송가들도 많이 생각나고

뭐랄까,
한참 잊고 있었던 하나님의 어떤 얼굴을 바라보는 것과 같다고나 할까
아, 이제는 교회에서 이런 내용들은 더 이상 이야기조차 하지 않는구나… 그렇게 생각하는 내용들이 정말 많았다.

예전에 찬송가를 부르며 많이 울기도 했고,
찬송가를 들으며 많이 웃기도 했다.

그 주옥과 같은 찬송가들이 불현듯 확~ 다가와서 나를 사로잡고 있어,
참 감사하다.

Lake Tahoe

Lake Tahoe는 우리 집에서 운전해서 4시간쯤 걸린다.
민우가 방학을 맞아 온 기념으로, 주일 예배를 마치고 어제까지 짧게 Lake Tahoe에 다녀왔다.
Lake Tahoe는 겨울에 스키를 타는 사람들로 많이 붐비는 곳이다.
나는 스키를 잘 타지 못하지만, 아내와 민우와 함께 몇번 가 보았는데, 한참 시즌 주말에 가면 숙소 잡는것도 많이 힘들고, 숙소도 많이 비싸다.

지금은 주말에 가더라도 그렇게 많이 비싸지 않아서 이틀 숙소를 예약하고 다녀왔다.

그런데, 가보니…
허걱. 거기엔 눈이 있었다. 그게 좀 있는게 아니고, 스키장이 운행되고 있었다!
가는 길에는 눈도 내렸다!

사실 정말 눈이 많이 온 사진들은 다 인물 사진들이어서…
그나마 인물 없는 사진들을 모아보니 이정도.

한국은 지금 섭씨 30도가 넘는 더위라던데,
우리는 졸지에 눈 많이 온 산에서 두꺼운 겨울옷 입고 지내다 왔다.

그래서 잘 쉬었냐고? 뭐 별로…
그래서 스키 탔냐고? 아니…
다녀와서 피곤했냐고? 완전…
그럴거 왜 갔느냐고? 아내랑 민우가 좋아하는 모습 보는게 좋아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