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 many messages…

나는 내 전화번호를 거의 절대로 회사 관련해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주지 않는다.
그렇게 전화번호를 주기 시작하면 전화와 voice message 때문에 정상적으로 일하는게 거의 불가능해질지도 모른다.
그래도 어떻게 내 전화를 알게된 사람들이 부지런히 전화를 하고 message를 남기는데… 대부분 그 전화들을 무시하곤 한다.

그래도 회사 전화, 회사 전화로 오는 text message, 내 개인 전화, 내 개인 전화로 오는 text message들이 벅차게 느껴질때도 있다.

게다가 카카오톡도 있고, 나는 facebook message도 있다.
카카오톡은 내가 ‘개인적으로’ 잘 아는 사람들만 연락하고있고,
facebook message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씹는 때가 많다. ^^ (아니면 며칠 후에 답을 하거나.)
그도 그럴 것이 나는 facebook app을 전화에 넣어놓고 살지 않기 때문에 facebook message를 바로바로 체크하지 못한다.

또, 회사 내부적으로 사용하는 message도 있다. (회사에서는 google hangouts를 쓴다.) 이게 또 장난아니게 계속 터지고.
그리고 아내와 민우와는 Allo를 사용한다. 이 둘은 내가 세계 어디에 있든지 가장 급하게 연락할 수 있는 hotline을 가진 셈이다. ^^

아 물론 내게 가장 많은 message가 들어오는 것은 email이다.
뭐 email은 그래도 좀 manageable 하다. 왜냐하면 급한것이 아니면 읽지 않은 상태로 표시해 놓았다가 나중에 대답하는 방식으로 해볼 수 있으니까.

나는 다른 사람들이 이 많은 것들을 어떻게 다 manage 하면서 사는지 잘 모르겠다.

내부분 그래서 이렇게 분류를 해놓고 산다.

– Allo : 아내와 민우
– Duo : 가족
– 카카오톡 : 잘 아는 사람들. 그렇지 않는 경우는 notificatoin을 다 꺼놓고 지냄
– 회사 전화 : 회사 내부 사람들에게만 알려줌.
– 개인 전화 : 개인적으로 잘 아는 사람들에게만 알려줌
– 회사 이메일 : 일 때문에 만나는 사람들에게는 쭈악~ 뿌림
– 개인 이메일 : 여기저기 뿌리는 버전의 이메일(자주 체크 안함)과, 조금 더 가까운 사람들에게 주는 이메일(들어오는 족족 push message가 뜸)이 따로 있음.
– Facebook messenger : 거의 사용 안함. 이쪽으로 연락오는 사람들은 어차피 나와 아주 가깝지 않은 경우가 많고.

그런데 이것도 늘 나는 manage 하는게 벅차서 허덕허덕 대는 것 같다.
그러다가 최근에는 결국 message들을 제때 대답을 못하고 놓쳐버리는 일들이 여기저기서 터졌다.

그런데 문제는 이거다.
내가 꼭 얘기해야할 필요가 있지 않은 사람들은 아주 끈질기게 몇번씩 전화를 다시 하지만,
내가 꼭 이야기를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나를 오히려 배려해서 나를 귀찮게 하지 않는다는 거다. -.-;

다른 사람들은 도대체 어떻게 다 manage 하고 사는지 모르겠다.
소중한 사람들에게는 여전히 accesible한 사람이 되고 싶지만, 그렇게 사는게 참 쉽지는 않다.

진짜 정치 관련된건 적게 쓰려고 노력하는데…

Facebook등을 뒤져보면 다들 자신이 다 정치 전문가가 되어 나름대로 썰을 푸는걸 본다.
어떤건 들을만 하지만 대부분은 완전히… 음….

또 나도 정치에 궁극적(?) 소망을 두는 우를 범하지 않으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는 탓에,
정치에 관한 글을 이 블로그에는 적게 쓰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는 중이다.

그렇지만,
어제는 밤 1시까지 뉴스를 보다가 잠들었고,
아침 3시에 한번 깨서 뉴스 확인,
5시에 결국 깨서 개표방송을 보면서 아침시간을 보냈다.

음…
솔직히 말하면 아주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그래도 참 좋다. ^^

이상의 시대는 갔다?

사회학자이자 침례교 목사인 Tony Campolo는 University of Pennsylvania 에서 여러해 교수로 섬겼다.
언젠가 들은 그의 설교에서 특별히 학생들의 저항정신이 가득하던 1960년대에 사회학교수였던 것이 무척 exciting 했다고 이야기했다.

강의실에 들어가면 세상이 돌아가고 있는 모습에 불만을 가득 품은 젊은이들이 ‘기성세대’인 Tony Campolo를 향해 분노의 질문들을 쏟아부었다. 그 젊은이들은 비록 매우 거칠고 다듬어지지 않은 것이었지만, 자신들이 세상에 나가면 세상을 바꾸어 보리라는 꿈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Bobby Kennedy, John F Kennedy, Martin Luther King Jr. 등 새로운 사회로의 이상을 이야기했던 사람들이 모두 살해당하는 일들이 일어났고…
그것과 같은 시기에 학생들은 점점 “me-generation”이 되어갔다고 회상했다.
(이 사람들이 취했던 정치적인 입장에 동의하느냐 그렇지 않느냐를 떠나, 이들은 적어도 그 시대에 ‘더 나은 세상’을 향한 꿈을 제시했던 사람들이었다는 것이다.)

비뚤어진 세상을 향해 분노를 품는 것을 중지한채, American pie에서 어떻게 하면 더 큰 조각을 차지할 수 있을까 하는 것에만 관심을 갖는 세대가 점차로 등장했다는 것이다.

한국도 다르지 않다고 느껴질때가 많다.
그렇게 되면 안되는데… 정말 안되는데…

정말 은혜를 잃어버리게 되는 때는

아둔한 나는,
당연히 은혜를 까맣게 잊고 살때가 많다.

그런데 특히 내가 은혜를 정말 아주 까~아~맣~게 잊을때는,
“악인의 형통”을 보게될 때이다.

악인의 형통은, 참 견디기 어려운 분노를 자아낸다.
이게 뭐 거창하게 악인의 형통… 이렇게 썼지만,
가령 일은 잘 안하고 팽팽 노는 직장 동료가 상사에게 싹싹~ 잘 해서 잘나가는 걸 본다거나 하면 참 정말 열이 받는다.

그리고 그것에 대해 뭐라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참 많이 하게 된다.

나는 그런 생각이 아주 그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의를 추구하는 바른 생각일 수 있다.

그러나,
그렇게 나를 그 악인과 대비되는 의인의 자리에 놓는 순간 나는 내 마음 속에서 심판이라는 허락되지 않은 폭력을 저지른다.
마구 진노와 판결을 남발하고, 자꾸만 나를 세상의 중심에 가져다 놓는다.

이런 process가 반복되면,
나를 지배하고 있는 원리가 은혜라는 생각은 아주 까맣게, 정말 까~아~맣~게 잊어버리게 된다.

Google이나 Apple은 언제쯤 망할까?

나는 정말 이 질문을 참 자주 한다.
Google이나 Apple은 언제쯤 망할까.

이런 비슷한 질문들을 몇개 더 해보자면 다음과 같다.

미국은 언제 망할까.
자본주의체제는 언제 붕괴할까.

정말 솔직히 말해서,
하나님 나라와 Google 중에서 어떤 것이 더 오래갈까 라는 우문에,
정말 마음 속 깊은 곳으로부터 “당연히 하나님 나라지” 라고 대답하기 어렵게 느껴질때가 있다.

현대 자본주의가 언젠가는 망할것이다… 라는 것은 머리 속에서 상상조차 해보지 않는데,
현대 기독교를 보면 정말 하나님 나라가 망할 것 같이 느껴질때가 많다.

그래서 나는 자꾸 되뇌어야 한다.
내가 다니는 회사보다 하나님 나라가 더 오래간다!
내 직장 상사보다 하나님이 더 쎄다!

자기 신앙이 최고라고 이야기하기

내 첫 직장은 hp였다.
나는 hp에 다니기 전에 학교에 있을때는 IBM thinkpad를 썼었다.
그런데 hp에 다니면서 당연히 hp computer를 쓰기 시작했고, 꽤 만족스러웠다.
나는 사람들에게 요즘은 hp 컴퓨터가 좋다고 주변에 이야기했다.
실제로 내가 hp에 다니고 얼마있지 않아 hp는 세계 최대의 ‘tech company’가 되었다.
그때는 hp가 애플, 구글, 아마존 등등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이 컸다.

그러다 apple에 다녔다.
예전부터 iPhone을 쭉 썼지만 실제로 apple에서 iPhone과 iPad 만드는 일에 들어가서 보니, 진짜 잘 만드는게 보였다.
나는 주변 사람들에게 iPhone과 iPad가 얼마나 좋은 제품인가를 선전하고 다녔다.

그 후 Lenovo에 있으면서는 thinkpad 예찬론자가 되었다.
실제 Lenovo가 thinkpad를 만들면서 지키는 신뢰성(reliability)기준은 대단히 높았다.
thinkpad가 일반적으로 잘 고장나지 않는 laptop인데는 그런 이유가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제 나는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의 제품이 다른 회사의 제품보다 더 월등하게 좋다고 이야기하지 않는다.
그것은 Google / Alphabet이 다른 회사보다 못하다고 생각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
사실 요즘 Google에서 나오는 product들을 보면 감탄이 나오는 것들이 꽤 많다.
그리고 Verily에서 당장 내가 연관되어있는 product들도 정말 cool 하다는 생각이 들때가 정말 많다.

그러나,
내가 다니는 회사의 제품을 최고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그저…
그렇게 이야기함으로써 내가 더 괜찮은 회사에 다니고 있다는 생각을 강화하고 싶은 내 얄팍한 생각으로부터 비록된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가 다니는 회사의 제품이 최고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유치한 것이라면,
깊은 생각 없이 그저 내가 믿고 있는 신앙이 최고라고 이야기하는 것 역시 그렇게 유치한 것이 아닐까 싶다.

나는 내가 믿고 있는 기독교 신앙이 진리라고 물론 믿는다.
그리고 진리는 by definition 배타성을 갖는다고 믿는다.
그래서 기독교 진리는 배타적 진리라고 믿는다.

그렇지만,
그저 내가 그 신앙을 믿고 있기 때문에 유치하게 이게 최고라고 이야기하는 자세를….
기독교 내에서, 그리고 내 안에서 너무 자주 발견한다.

그건 참으로 유치한 것이다.

이건 아니다 싶을때

그래도 이런 저런 일들을 겪으며,
회사에서도 그렇고 교회에서도 그렇고 기타 다른 여러 세팅에서…

내가 일을 주도해서 하는 입장이 아닌데,
내가 보기에 분명히 이건 잘못된 방향이다 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그게 늘 내 생각이 맞는 건 아니지만,
대개 이런 분석들은 맞는 경우가 꽤 있었다.

그럴때 나는 대부분 그 일을 주도하는 사람(들)이 그걸 하도록 훨씬 더 놓아두는 편이다.
간섭을 하거나 지적질을 하는게 대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곤 한다.

그러다보니…
이런 아니다 싶었고,
그런데도 이건 아닌 방향으로 계속 진행되었고,
그것이 곪아 터지게되는 것을 꽤 여러번 경험했었다.

나는 일반적으로 참 후회를 많이 하면서 사는 편인데…
아, 그때 그건 아니라고 이야기하고 내가 좀 더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뛰어 들었어야 했는데…
싶은 것들이 참 많다.

요즘,
내 주변에도 그런 것들이 좀 있다.
내가 꼭 뭔가를 주도하지 않는 상태에서,
그 주도하는 사람에게 충분히 문제를 잘 설명하고 설득하는 것은 왜 이렇게 힘이드는 일일까.

헌신의 특권

(2009년 5월 21일 글)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KOSTA 간사들이 간사 수양회를 할 장소를 물색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장소를 찾지 못해 걱정을 많이 하고 있었는데…
선배중 한분이, 큰 집을 소유하고 있는 어떤 분께 말씀을 드려서 자신의 집을 간사들 수양회 장소로 제공하도록 arrange 해 주셨다. (정말 어마어마한 저택이었다! 집 이쪽 끝 부터 저쪽 끝 까지 가는데 한참~이 걸리는)

그때 그 선배님은 그 집 주인에게…
“당신의 집에서 KOSTA 간사들이 수양회를 할 수 있도록 기도하십시오.”
라고 말했다고 한다.

참 황당한 접근이다!
아니… 자신의 집을 내어 놓는 희생과 헌신을 그렇게 ‘뻔뻔스럽게’ 요구하다니.

이 선배님은 주변에 돈이 많은 분들의 마음을 움직여 그 돈을 가치있게 사용하도록 하는 일도 아주 멋지게 하신다.
KOSTA를 위해 헌금하도록 설득하면서… 헌금을 하는 것이 얼마나 그분에게 커다란 기쁨인지 하는 것을 말씀하신다.

헌신은 자신의 것을 억지로 희생하는 것이 아니라, 더 높은 가치에 자발적이고 기쁘게 하는 것이라는 당연한 원칙을 당당하고 떳떳하게 이야기하는 것이다!

이런 선배님과 함께 있다보면…
정말 나의 재물과, 시간과, 열정과, 재능과 땀을 드려 헌신하는 것이 얼마나 큰 특권인지를 자연스럽게 깨닫게 된다.

엔지니어의 비애

iPad에 들어가는 LCD 패널이 있다.
그게 그냥 쉽게 한 부품이 아니고 사실 많은 부품이 조립되어 있는 것이다.

TFT backplane 이라고 부르는 전자장치 (transistor들이 무지하게 많이 있는 패널이다)
Liquid crystal
polarizer
color filter
등등이 들어가고,
거기에 touch sensor 도 함께 들어간다.

보통 인터넷에서 iPad 9.7″짜리 디스플레이의 원가가 얼마되는지를 뒤져보면 찾아볼 수 있다.
요즘 대충 그게 이 모든 걸 포함해서 40불+ 정도 하는 모양이다.
그럼 여기에서 TFT backplane이라고 부르는 것만 따로 떼면 그건 가격이 30불이 안된다는 얘기다.
iPad의 TFT backplane에는 무지하게 작은 트랜지스터들이 3백만개 이상 들어간다.
현미경으로 뜯어서 보면 정말 환상이다.

자…
이 복잡한 전자회로로 이루어진 TFT backplane이 20불대인데…

iPad의 smart cover는 40불쯤 한다.
이걸 원가로 따지면 얼마가 되는지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design등에 들어간 돈들을 다 포함해서 30불 정도는 되지 않을까.

아마도,
TFT backplane이 그걸 덮는 가죽보다 더 쌀 가능성이 높다! 최소한 비슷한 수준의 가격이다!

나 같은 엔지니어들이 죽어라고 만드는건 정말 이렇게 싸게 팔린다.
생각해보면 정말 말도 안되게 싸다!

오늘도 나는,
말도 안되게 여러가지를 싸게 만들기 위해 열심히 일한다. ^^

No Laptop!

지난 토요일부터 이번주 화요일까지 휴가를 보내면서 회사 laptop을 가지고 가지 않았다.
음… 솔직히 말하면 회사 laptop 없이 며칠을 보낸 것은… 거의 6-7년만에 처음인 것 같다.
딱이 하는 일이 없더라도 회사 laptop을 늘 휴가에도 가지고 갔었고, 수시로 급한 이메일들은 처리해야하기도 했다.

이번에는 아주 작정을 하고 가능하면 회사 이메일 뿐 아니라 개인 이메일도 확~ 체크를 거의 하지 않았다.
각종 루트로 들어오는 message들도 다 씹고. ㅋㅋ

한번 위기가 있었다.
월요일 저녁이었던 것 같은데, 내가 지난 금요일에 보냈어야했던 거의 20~30명의 수신자가 있는 이메일 하나를 보내지 않았다는 것이 생각났다.
전화를 들고 살짝 고민했으나… 과감하게 개무시.

화요일밤 집에와서도 그 이메일을 늦게라도 보내야하나 살짝 고민했으나… 그것도 무시!

내가 생각하기에 이번 휴가에서 얻는 큰 수확 가운데 하나는,
회사일로부터 정말 떨어져서 보냈다는 것이다.
아예 회사일을 생각도 하지 않고, 글자 그대로 거들떠도 보지 않았다!

스스로를 대견해하며 나를 막 칭찬하고 있는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