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will be mean…

몇달전에 찍었던 사진인데,
아침에 깨워서 잘 일어나지 않으면, 소리를 질러서 깨우겠다고 했더니,
민우가 자기 방에 있는 whiteboard에 이 사진과 같은 걸 그려놓았다.
잘 일어나겠다는 일종의 다짐일까, 아빠에 대한 반발일까. ㅎㅎ

민우가 자기 친구들에게 보낸 글

The Girl you just called fat? 
She has been starving herself & has lost over 30lbs. 
The Boy you just called stupid? 
He has a learning disability & studies over 4hrs a night. 
The Girl you just called ugly? 
She spends hours putting makeup on hoping people will like her. 
The Boy you just tripped? 
He is abused enough at home. 
There’s a lot more to people than you think. 
Put this as your status if you’re against bullying
어디에서 이런걸 가지고 왔는지는 모르겠지만,
민우가 자기 친구들에게 이걸 나누면서 친구들 왕따시키고 괴롭히는거 하지않는 ‘캠페인’ 같은걸 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
기특한놈. ^^ 

엄마가 써주는 성경구절

한동안,
민우 팔에 엄마가 사랑의 message를 써준적이 있었다.
이번주 초에는 시편 짧은 말씀을 팔에 써주었더니,
선생님이 몸에 낙서하면 안된다고 주의를 주었다고 한다.
그래서 엄마는,
이렇게 post-it에 성경구절을 써서 민우가 그날 가지고 가는 노트 위에 붙여 놓았다.
민우의 마음과 생각에,
민우의 심장에,
하나님의 말씀이 생명력으로 살아 들어가길…

민우의 생일

오늘은 민우의 12번째 생일이다.
벌써 민우가 태어난지 12년이나 되었다니…

하나님께서 주신 정말 소중한 선물.
우리에게 주신 선물로 그치지 않고,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나누어주는 사람으로 크길…

샘이 많은 아이?

민우가 다니고 있는 학교에서는,
숙제를 많이 내준다.
내가 생각해도 꽤 많은 분량인데…

민우가 지난주에는 거의 자정까지 숙제를 해야할만큼 양이 많은 날도 있었다.
게다가 쪽지시험점수나 숙제 채점한 점수등이 매일 실시간으로 web에 update가 되고 부모가 그것을 볼 수 있도록 학교에서 배려하고 있다.

매일 저녁 민우에게 민우가 숙제를 잘 했더라… 어떤 것은 숙제가 빠진 것 같더라… 그런 이야기를 하게 되는데…

민우가 지난주부터는 자신의 ‘점수’가 얼마인지 늘 궁금해 한다.
사실 민우는 난생처음 grade 라는 것을 받아보고 있는 중이다.
보스턴에서는 늘 pass/fail system이었으므로 그냥 잘했다… 잘 못했다만 나왔는데,
지금은 ABCDF 점수가 나오는데다 총 합산 점수 누계가 늘 나와서 몇점 더 떨어지면 A-가 된다는 식의 계산도 가능하다.

민우가 자꾸만 자기가 handwriting 과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한 것을 기분나빠하는 것 같다. (필기체로 예쁘게 글씨를 쓰는 과목)
글씨를 써놓고는 내게 지저분해 보이느냐고 자꾸 물어보기도 하고, 보스턴에서 배웠던 필기체 쓰는 방식과 달라서 불편하다고 이야기하기도 하고…
점수가 올라오면 몇점인지 자꾸 물어본다.

여태껏 민우가 점수라는 것을 받아본 적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그저 민우가 마음 편한, 잘 노는, 그런 아이가 아닐까 하는 생각에 무심코 지나치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승부욕이 꽤 강하다는 것을 배우고 있다.

하긴,
예전에 어릴때에도 나와 게임을 하다가 내가 져주지 않으면 울곤 했으니…

치열한 경쟁사회 속에서,
민우에게… 다른 이들은 경쟁의 대상이 아니고 사랑의 대상임을,
경쟁은 다른 이들과 하는 것이 아니고 자신 스스로와 하는 것임을,
최선을 다한 것에 대해서는 결과와 관계없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음을
가르쳐주는 아빠가 되었으면 하는데… 막상 나 조차도 그 삶의 깊이는 누리고 있지 못하는 것이 부끄럽다.

민우의 첫 등교

오늘은 민우가 이사온후 처음으로 학교에 가는 날이다.

이사온 이후, 민우를 어떤 학교를 보낼까 많이 고민하다가…
집에서 아주 가까운 곳에 있는 Christian 사립학교에 보내게 되었다.

공립학교에 보내는 것보다 한달에 300불정도 더 들이면 보낼 수 있는 수준이어서,
경제적인 부담이 아주 크지는 않은데다,
어차피 1년 후면 중학교에 가야 하므로… 만일 다녀보고 별로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되면 내년부터는 다시 공립학교에 보낼 수 있다는 생각도 있었고,
건강한 성경적인 가치관과 관점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고 보내게 되었다.

내 아이를 사립학교에 보내게 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교복을 입은 민우의 모습이 참 귀엽긴 하다. ^^

민우에게 고난에 대하여 설명하다.

요즈음 계속 교회 정착을 못하고 헤메는 바람에,
민우도 주일학교를 정착하지 못하고 헤메고 있다.

그래서,
지난 주일에는…
민우와 함께, 둘이서 ‘성경공부’를 했다! ^^
본문은 디모데후서 1장이었는데…

자그마치 40분동안이나 함께 했다. (기특한 민우… ㅋㅋ)

core message는,
복음을 위해 사는데는 고난이 따른다는 것, 그리고 그 고난은 하나님을 깊이 만나는 아주 powerful한 방법이라는 것이었다.

민우는 도무지 이해를 못하는 표정이었다.
하나님께서 민우를 사랑하시는데 왜 고난을 주시느냐…
그리고 그 고난을 통해서 하나님을 더 깊이 아는 기쁨을 누린다고 했는데 고난이 어떻게 기쁠 수 있느냐…

내가 민우에게 해줄수 있는 말은,
민우가 더 커서 생각과 마음이 더 성숙하면 알게 될거다.
하지만 나중에 고난을 겪게 되면 이 말을 꼭 기억해라.
고난은 하나님을 깊이 만나는 가장 강력한 길가운데 하나라는걸.
고난을 주시는 이유는 하나님께서 민우를 깊이 사랑하기 때문이라는 걸.
뭐 이정도 였다.

민우는,
아주 밝고, 명랑하고, 낙천적이고, 사랑 많은 그런 아이이다.
이런 아이로 키워주신 하나님께 참 감사한다.

그러나 한편,
이 아이에게…
죄, 하나님의 영광에 미치지 못함, 영적 목마름, 고난 등과 같은 어둡고 무거운 주제를 어떻게 설명해야 하느냐 하는 것이 늘 마음 한쪽에 가지고 있는 부담이다.

민우의 자는 모습

나는 매일 민우가 자는 모습을 보는 것을 좋아한다.
예전에 아내가 자는 모습 보는것을 좋아한다고 이 블로그에 썼던 것 같기도 한데…

민우가 자는 모습을 5분정도 보면서 민우의 그날 하루의 모습을 머리속에 그려보고…
그 하루를 하나님께 올려드린다.

그리고 나선…
자는 민우에게 사정없이 뽀뽀를 해댄다! ㅋㅋ

그토록 심하게 뽀뽀를 하면…
깜짝놀라 깰만도 한데…

민우는 지난 11년 간의 삶이… 아빠에게 뽀뽀를 심하게 당하는 것으로 점철되어 왔기 때문에…
그 정도에 쉽게 흔들리지 않는 평안을 유지한다. ^^

어제,
그 민우가 overnight camp를 가서 밖에서 잤다.
오늘 밤엔 뽀뽀를 두배로 해야겠다.

개구장이 엄마의 기발한 사랑 표현


아내가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가 어떤일인지 금방 내려버린 사진.
민우가 자는 동안에… 요즘 아내는, 민우의 팔에 이렇게 ‘낙서’를 해준다.

사랑한다… 자는 모습이 예쁘다… 숙제 하느라 수고 많았다 등등.

민우는 이 ‘낙서’를 매우 기분좋게 하루종일 간직한다.
늘 황당한 생각을 잘 하는 엄마의…. 기발한 사랑표현법이 아닐까 싶다. ^^